뉴칼레도니아서 규모 7.5 강진… 바누아투 최대 3m 쓰나미 경보 발령 - 서울와이어
뉴칼레도니아서 규모 7.5 강진… 바누아투 최대 3m 쓰나미 경보 발령
뉴칼레도니아서 규모 7.5 강진… 바누아투 최대 3m 쓰나미 경보 발령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8.12.05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남태평양 뉴칼레도니아 인근 해역에서 규모 7.5의 강진이 발생해 뉴칼레도니아와 뉴질랜드 당국이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호주·하와이·멕시코·칠레 등 태평양 연안 지역에서도 해수의 높이에 변화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AFP통신 등 외신은 5(현지시간) 미국 지질조사국(USGS)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며 바누아투에서 72의 쓰나미가 관측됐다고 밝혔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뉴칼레도니아 일부 해안과 바누아투에 1~3, 피지에는 최고 1의 파도가 밀어닥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어 지진 진원의 깊이가 10로 낮아 진원 반경 1000이내 해안가에서 쓰나미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진으로 한국시간 오후 25분께 72, 뉴칼레도니아에서 214분에 48의 쓰나미가 관측된 상태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