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조끼 “샹젤리제·바스티유 광장 모여라”… 유류세 인상 철회에도 8일 시위 - 서울와이어
노란조끼 “샹젤리제·바스티유 광장 모여라”… 유류세 인상 철회에도 8일 시위
노란조끼 “샹젤리제·바스티유 광장 모여라”… 유류세 인상 철회에도 8일 시위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8.12.06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유류세 인상을 반대하는 노란조끼시위가 프랑스 전역으로 확대되면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5(현지시간) 결국 철회 방침을 밝혔다.

 

프랑스 정부는 전날 내년 1월로 예정된 유류세 인상을 6개월 연기한다고 발표했지만 국민 반발이 강해 추가 대책을 강구하던 중 하루 만에 “2019년 증세 철회를 선언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랑수아 드 뤼지 프랑스 환경장관정부은 내년도 유류세 인상을 모두 단념한다정부 발표는 시위가 진정되기를 기다렸다 다시 유류세 인상을 도모하는 게 아니냐는 불안을 없애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랑스 정부의 사태 수습에도 불구하고 노란조끼 시위는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마크롱 정권 정책으로 소득이 감소했다고 주장하는 시민들과 단체가 시위에 가담하면서 폭력 사태로 번져 지난 주말 파리 샹젤리제 주변 상점이 피해를 입고 개선문 일부도 훼손된 것으로 전해졌다.

 

마크롱 퇴진을 요구하는 노란조끼 시위대가 오는 8일 대규모 시위를 예고하자 지난 1일과 같은 폭력시위 사태가 발생할 것을 우려한 프랑스 정부가 사태 수습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노란조끼는 페이스북에서 다음 시위 예정을 밝히면서 파리의 관광명소 샹젤리제 거리와 바스티유 광장 등에 모일 것을 호소하고 있다.

 

지난해 마크롱 정권이 들어선 후 정권 내 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프랑스 정부는 내년도 예산에서 재정적자를 국내총생산(GDP) 대비 2.8% 이내로 억제한다고 표명해 왔지만 가능성은 희박한 상황이다.

 

최근 프랑스 한 여론조사에서 마크롱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23%까지 추락한 가운데 프랑스 국민 78%가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의 유류세 6개월 연기발표에 동의하지 않았고 72%가 노란조끼를 입고 시위에 참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