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로 뛰는 윤종규 회장, 美 찍고 日 '해외 IR 광폭행보' - 서울와이어
발로 뛰는 윤종규 회장, 美 찍고 日 '해외 IR 광폭행보'
발로 뛰는 윤종규 회장, 美 찍고 日 '해외 IR 광폭행보'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8.12.07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윤종규(사진) KB금융지주 회장이 올해 4번째 해외 기업투자설명회(IR)에 나선다. 싱가포르·홍콩·미국에 이어 이번엔 일본으로 출국한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윤 회장은 9일부터 12일까지 나흘간 주요 금융기관과 기관투자자들을 만나기 위해 일본 도쿄를 방문한다. 


이 기간 윤 회장은 미쓰이스미토모 신탁은행, 다이와에쓰비 인베스트먼트 등을 방문하고 미쓰비시UFJ은행, 미쓰이스미토모은행, 미즈호은행 등 주요 금융기관장을 만날 계획이다. KB금융의 경영 성과와 주요 현안, 중장기 전략 방향 등을 설명하기 위함이다. 


윤 회장이 해외 IR을 직접 챙기는 것은 올해 하반기에만 4번째다. 지난 7월 싱가포르·홍콩을 방문했으며 11월에는 미국 시카고와 보스턴에서 IR을 진행했다.


윤 회장은 올해 해외 진출을 주요 과제로 삼는 동시에 투자자 유치 등에 힘써 왔다. 이번 해외 IR도 연장선상의 행보라는 게 KB금융 측 설명이다. 


KB금융 관계자는 "최근 해외 진출, 신규 투자자 유치 등에 주력하고 있다"며 "윤종규 회장은 하반기뿐 아니라 연초부터 해외 투자자들을 직접 챙기고 설명회도 가져왔다. 이번 출장은 그 연장선상에서 보면 된다"고 말했다.


한편 KB금융은 외국인 주주 비중이 70%에 달해 해외 IR이 특히 중요하다. 


윤 회장은 지난 2010년부터 2013년까지 KB금융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지낸 재무 전문가로, 당시에도 직접 해외 IR을 챙기면서 투자자들과 소통해왔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