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3당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결단 촉구" - 서울와이어
야 3당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결단 촉구"
야 3당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결단 촉구"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8.12.07 13: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대표 및 의원들이 7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정치개혁 거부하는 기득권 야합 규탄한다! " 야3당 연동형비례대표제 촉구대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대표 및 의원들이 7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정치개혁 거부하는 기득권 야합 규탄한다! " 야3당 연동형비례대표제 촉구대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일 7일 본회의에서 내년도 수정 예산안을 상정해 처리할 예정이다.

 

이와관련,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이날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공동집회를 열고 '정치개혁을 거부하는 기득권 양당의 밀실 야합'이라고 규탄하고 민주당과 한국당의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결단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야 3당은 선거제 논의를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회동도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촛불혁명으로 시민의 뜻에 따라 만들어진 문재인정권과 촛불혁명으로 버림받은 한국당이 기득권을 지키려고 서로 야합을 했다"고 비판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과연 박근혜정부 말기와 문재인정부 2년 차의 삶이 뭐가 다른가"라며 "문 대통령은 말로만 포용국가로 가자고 할 게 아니라 포용적 선거제도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국정농단 세력을 탄핵하고 정의로운 나라로 함께 가려고 했던 야 3당과의 협치의 길을 선택할 것인가, 아니면 한국당과의 짬짜미 길을 통해 촛불 이전의 사회로 퇴행하는 길을 선택할 것인가"라고 목청을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50eodut 2018-12-08 00:29:04
박근혜가 나라 망칠때 아무일도 못한 민주당보다, 안건에 따라 민주당에 협조하는 야당에게, 권리다툼하는 민주당이나 패거리 정치만 하는 자한당보다 야당에 표를 줄 수 있는 연동형에 찬성합니다. 권리다툼, 패거리 정치하는 여당과 자한당보다 야당에 힘을 싣는, 다당제를 가능하게 하는 연동제 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