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세권 프리미엄 아파트… 동문건설, ‘천안 신부동 동문굿모닝힐’ 인기 - 서울와이어
학세권 프리미엄 아파트… 동문건설, ‘천안 신부동 동문굿모닝힐’ 인기
학세권 프리미엄 아파트… 동문건설, ‘천안 신부동 동문굿모닝힐’ 인기
  • 이명철 기자
  • 승인 2018.01.2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안 신부동 동문굿모닝힐 조감도]


[서울와이어 이명철 기자] 최근 부동산 시장이 실수요자로 재편되면서 많은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수요자들 사이에서 아파트 가치를 결정하는 데 빼 놓지 않는 핵심 요소가 다름 아닌 ‘교육여건’이다.


분양시장의 주 수요층이 대부분 자녀가 있는 3040세대기 때문에 자녀 키우기 좋은 입지를 선점한 학세권 아파트가 주목 받고 있다.


학세권 프리미엄을 누리는 아파트가 주목을 받는 이유는 다양하다. 우선 초, 중, 고가 가까운 단지 주변으로는 학원과 도서관 등 교육관련시설이 조성되는 경우가 많다. 이에 자연스럽게 우수한 교육환경이 조성되며, 도보로 통학이 가능한 단지는 자녀의 안전을 신뢰할 수 있기 때문에 학부모들의 선호도가 상당하다. 또 이주수요가 꾸준한 학세권 아파트들은 환금성이 뛰어나 높은 시세를 유지하는 유리한 조건을 갖추게 된다. 물론 집값 상승률에도 좋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또한 학교가 밀집된 지역을 중심으로 생활 기반시설이 빠르게 확충되는 편이라 우수한 교통환경과 더불어 편리한 주거환경, 인프라를 누릴 수 있게 된다.


부동산 전문가는 “집을 구매하는 주 수요층인 30,40세대들은 대부분 자녀가 한창 학교를 다닐 나이이기 때문에 ‘교육환경’은 아파트 선택에 있어 상당히 중요한 기준으로 작용한다”며 “학군이 좋은 단지는 자연스럽게 높은 가치를 평가 받으며 집값 형성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교육시설 인근 새 아파트의 인기는 나날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천안시 동남구 일대에 공급되는 ‘신부동 동문굿모닝힐’은 자녀를 둔 30~40대 학부모들의 시선을 집중시킬 만큼 우수한 학군을 품고 있다.


동문건설의 신부동 동문굿모닝힐 아파트가 들어서는 동남구 일대는 '천안의 강남권'으로 불릴 만큼 우수한 학군과 교육환경을 형성돼 있다. 실제 단지 주변으로 신안초와 천안중, 북일고가 위치한다.인근으로 단국대, 호서대, 상명대 등의 대학교들도 다수 포진돼 있다. 뿐만 아니라 사설 학원가가 밀집해있고, 유흥과 유해 시설과는 멀리 떨어져 있어 우수한 교육 여건을 갖췄다고 호평 받는다.


천안시 동남구 신부동 481, 477번지 일원에 자리하는 ‘신부동 동문굿모닝힐’은 위치하며 지하 2층~지상 32층, 총 2144세대 규모다. 전 가구 실수요자에게 인기가 많은 중소형으로 구성된다.
 
풍부한 생활편의시설을 살펴보면, 시내 상권이 인접해 있어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영화관 단국대학병원, 대전지방검찰청 등의 시설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경부고속도로 천안IC가 단지에서 인접한 거리에 있다. 도로 이용 시, 천안 도심은 물론 인접 도시 접근성이 편리하다. 또한 수도권 전철 천안역을 비롯해 KTX천안아산역, 천안종합버스터미널이 인근에 위치하며 1번 국도 이용도 편리하다.


특히 천안 신부동 동문굿모닝힐은 2000세대를 넘어서는 대규모로 조성되는 만큼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수준의 커뮤니티 시설을 선보일 계획이다. 먼저 커뮤니티센터에는 피트니스센터와 생활체육센터, GX룸, 주민자치공간, 휴게라운지, 멀티룸, 북카페, 키즈카페, 수유실, 다목적룸, 독서실, 취미실, 골프연습장, 스크린골프장 등이 배치된다. 입주민들은 운동과 취미 활동 등 단지 안에서 다양한 여가활동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단지 내에는 여가, 휴식을 누릴 수 있는 광장 및 17개의 다양한 테마로 조경공간을 구성한다. 입주민에게 시각적인 즐거움과 쾌적함을 제공할 것으로 높은 호응이 예상된다.


한편, ‘천안 신부동 동문굿모닝힐’은 계약금 2회 분납으로 1차 계약금 500만원 정액제로 진행된다. 현재 회사보유분 선착순 분양 중으로 분양마감을 앞두고 있다.


pen4136@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