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속 쉼표 찍어주는 양양 낙산사…겨울 추위 따뜻하게 녹여줄 힐링 맛집까지 - 서울와이어
일상 속 쉼표 찍어주는 양양 낙산사…겨울 추위 따뜻하게 녹여줄 힐링 맛집까지
일상 속 쉼표 찍어주는 양양 낙산사…겨울 추위 따뜻하게 녹여줄 힐링 맛집까지
  • 최선은 기자
  • 승인 2019.01.0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호회식당
산호회식당

 

[서울와이어 최선은 기자] 새해부터 엄습했던 강추위가 많은 이들을 힘들게 한 것도 잠시, 다소나마 기온이 올라간 때를 틈타 겨울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2019년 황금돼지해인 기해년을 맞아 전국 해돋이 명소를 탐방하려는 이들이 많다. 그중 강원도는 일출로 가장 유명한 강릉 정동진 외에도 양양 하조대 하변, 경포해변, 속초해변 등 다양한 해돋이 명소가 있어 많은 여행객들이 몰리고 있다.

 

속초와 양양으로 일출을 보러 오는 여행객 대부분은 속초 동해바다 앞이나 낙산사, 하조대, 휴휴암 등을 간다. 해가 모습을 나타내기 전까지는 그 기다림이 길지만 막상 일출이 시작되면 찰나의 시간이기 때문에 해가 뜬 다음에는 찬찬히 주변을 둘러보며 짧게나마 여행을 즐기는 이들이 많다.

 

특히 설악산 케이블카는 속초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여행코스인데 대기줄이 길어 아침 일찍 방문해야 하기 때문에 일출 감상 후 이용하기에 더욱 안성맞춤이다. 또한 큰 규모의 사찰과 바닷가의 면에 붙어있어 관동팔경으로 잘 알려진 낙산사는 대표적인 양양 속초의 가볼만한곳으로 꼽히므로, 한번쯤 들러보는 것을 추천한다.

 

일출 감상과 주변 탐방이 끝났다면 다음으로는 출출한 배를 채워줄 차례이다. 낙산사, 낙산해수욕장, 쏠비치와 가까운 곳에 자리잡은 ‘산호회식당’은 바닷가 관광지인 만큼 신선도, 서비스, 가성비를 고루 갖춰, 만족도가 높은 낙산사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정직한 가격, 푸짐한 메뉴로 손님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운영중이며 입속에서 살살 녹는 싱싱한 활어회는 물론이고 메밀전병, 새우튀김, 춘곤, 날치알쌈, 미역국 등으로 풍성하게 구성된 스끼 한 상은 그 맛도 정성도 일품이다.

 

깊고 칼칼한 맛의 매운탕과 해물탕, 물곰탕, 섭국 등 추운 날씨에 마음 속까지 뜨끈하게 데워주는 메뉴도 판매하고 있으며 겨울에도 인기만점인 물회가 준비되어 있으니 이것저것 고루 맛보기 위해서는 방문 전 속을 넉넉하게 비우고 가야 한다.

 

넓은 내부에 넉넉한 좌석으로 가족 모임, 단체 회식도 얼마든지 가능하며 바가지 요금 없이 합리적인 가격에 관광객뿐 아니라 현지인들도 즐겨찾는 대표적인 양양 쏠비치 맛집으로 거듭났다. 새해를 맞아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특별한 양양여행을 준비중이라면 잊지 말고 꼭 들러보자.

 

press@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