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유리천장' 깨졌다… 첫 여성 본부장 임명 - 서울와이어
수출입은행 '유리천장' 깨졌다… 첫 여성 본부장 임명
수출입은행 '유리천장' 깨졌다… 첫 여성 본부장 임명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1.1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1976년 한국수출입은행 창립 이래 첫 여성 본부장이 탄생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김경자 심사평가단장을 중소중견기업금융본부장으로 승진 임명했다고 10일 밝혔다.


김 신임 본부장은 1963년생으로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공학대학원에서 환경공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수출입은행에서 심사평가단장, 수원지점장, 미래산업금융부장, 글로벌협력부장 등을 역임한 중소기업금융·해외사업 전문가로, 앞으로는 중소중견기업금융지원 업무를 총괄할 예정이다. 


수은 관계자는 “공개모집과정을 통해 후보자를 모집한 후 투명하고 공정한 선임과정을 거쳐 김 본부장이 임명됐다”면서 “앞으로도 전문성, 윤리성, 리더십, 소통능력 등을 두루 갖춘 인재를 남녀 차별없이 발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신임 본부장은 수은의 상반기 정기 인사발령에 맞춰 공식적인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