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출하량 감소에 '흔들'… 삼성전기, 4분기 기대이하 실적 전망 - 서울와이어
아이폰 출하량 감소에 '흔들'… 삼성전기, 4분기 기대이하 실적 전망
아이폰 출하량 감소에 '흔들'… 삼성전기, 4분기 기대이하 실적 전망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1.11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삼성전기(009150)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에 못 미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1일 노근창 현대차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삼성전기의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기존 예상치를 각각 11.0%, 17.8% 하회하는 2조600억원과 3105억원에 그쳤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중화권 스마트폰 수요 급감과 아이폰 출하량 감소로 예상보다 부진한 실적을 냈을 것이란 판단이다.


노 센터장은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매출액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 스마트폰과 정보기술(IT) 수요 위축이 실적을 크게 악화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기에 아이폰 수요가 지난해 12월부터 한 단계 더 추락하면서 어려움이 가중됐다"며 "무역분쟁에서 유발된 중국의 소비 심리 위축이 스마트폰 교체 주기를 더욱 늘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노 센터장은 당분간 중국 스마트폰 수요가 회복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중국의 경기 부양과 감세 정책으로 중국 스마트폰 수요가 추가로 악화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중국 스마트폰 수요가 최고 정점을 기록한 2016년 구매자들의 교체 주기가 올해부터 본격화되고 있다는 점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긍정적 요인으로 언급했다.
 

이어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 실시와 함께 인공지능(AI) 사이클은 이어질 것이라는 점을 감안해 주식을 매수 또는 보유하라"고 조언했다.


한편 삼성전기는 11일 옹전 9시 15분 현재 전일보다 2500원(2.57%) 오른 9만9700원에 거래 중이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