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계 가격 고공행진… 교촌, 협력업체에 원자재 비용 지원 - 서울와이어
육계 가격 고공행진… 교촌, 협력업체에 원자재 비용 지원
육계 가격 고공행진… 교촌, 협력업체에 원자재 비용 지원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1.11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교촌에프앤비는 협력업체와의 상생 방안으로 원자재 비용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11일 회사 측에 따르면 겨울로 접어들며 연일 고공행진을 벌리고 있는 원자재 가격은 혹한기에 도계량 및 대닭(1.6㎏ 이상) 생산 감소에 따른 것으로 관련 산업 전체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부분육 가공업체를 필두로 육계 가공업체 전반에 걸쳐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분위기다.


이에 교촌은 약 50여개에 이르는 육계 가공 협력업체와의 상생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방침을 정하고, 원자재 비용을 지원키로 했다. 


가맹점과 협력업체 중간에서 원자재 비용을 지원함으로써 치킨 도소매 유통과정 전반의 운영 안정화에 나선 것이다.


지원 방식은 교촌 본사가 육계 가공 업체에서 매입하는 원자재 입고가를 품목별로 100~200원 인상하는 방식으로 지원된다. 1월 한 달간 한시적으로 적용하며 지원 규모는 약 5억원 이상이다.


이와 별도로 교촌은 최근 가맹점에도 원자재 무상 제공으로 상생 지원에 나선 바 있다. 지원 품목은 1월 출시된 신제품 교촌 허니 순살 원자재 일부로 규모는 약 5억원 상당이다.


교촌 관계자는 “최근 지속되고 있는 육계 가격 상승으로 인한 위기 상황에 대해 고통을 나누고자 이번 원자재 비용 지원을 결정했다”며 “교촌은 현재 업계 전체가 위기임을 깊이 공감하고 앞으로 위기의 지속 가능성에도 대비해 여러 방안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