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 파티마의 손·천국의 열쇠, 드디어 찬열 퀘스트 비밀 풀렸다 - 서울와이어
‘알함브라 궁전’ 파티마의 손·천국의 열쇠, 드디어 찬열 퀘스트 비밀 풀렸다
‘알함브라 궁전’ 파티마의 손·천국의 열쇠, 드디어 찬열 퀘스트 비밀 풀렸다
  • 최지성 기자
  • 승인 2019.01.12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최지성 기자] 현빈이 드디어 열쇠의 의미를 알아차렸다.

사진=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사진=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1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연출 안길호/극본 송재정)에는 유진우(현빈)를 찾아가는 정희주(박신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진우의 경찰 불출석으로 세상이 떠들썩해지자 정희주는 도저히 불안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최양주(조현철)의 도움으로 유진우의 위치를 파악, 그를 찾아 나섰다.

 

술집에서 정희주가 나타날 줄 알고 기다리던 유진우는 여유롭게 그녀를 맞이했다. 유진우는 자신을 보고 눈시울을 붉히는 정희주에게 “앉아요, 사람들이 쳐다봐요. 사람들이 날 알아본다니까? 저거 봐요 찍고 있잖아”라고 말했다.

 

유진우는 엠마(박신혜)를 만난 정희주에게 어떻게 됐는지를 물었다. 이에 정희주는 오른손에 팔찌랑 반지가 어디서 많이 본 거 같더라고요“라고 설명했다. 정희주가 본 것은 파티마의 손이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