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1개사 평균 연구개발비 10년새 '반토막'… 대기업과 격차 심화 - 서울와이어
中企 1개사 평균 연구개발비 10년새 '반토막'… 대기업과 격차 심화
中企 1개사 평균 연구개발비 10년새 '반토막'… 대기업과 격차 심화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1.13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중소기업 전체 연구·개발(R&D) 투자는 최근 10년간 증가했으나, 1개사당 평균 연구개발비는 반토막 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 R&D 투자 규모 격차는 더욱 확대됐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13일 '중소기업 R&D 투자 현황과 전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소기업 R&D 투자는 2017년 기준 13조6910억원으로 최근 10년간 연평균 8.0% 증가했다. 반면 전체 기업 연구개발비 가운데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7년 26.6%에서 2017년 21.9%로 4.7%포인트 낮아졌다.


2017년 기준 중소기업 1개사당 평균 연구개발비는 3억4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0년 전 6억3000만원보다 46% 급감한 수치다. 이 기간 대기업 1개사당 평균 연구개발비는 259억1000만원으로, 중소기업 76개사가 1년간 쏟아부은 비용과 맞먹었다.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의 평균 연구개발비는 2007년 2.4%에서 2017년 1.3%로 1.1%포인트 내렸다.


중소기업 1개사당 평균 연구원 수 역시 8.3명에서 4.3명으로 줄었다. 대기업 대비 비중 역시 4.7%로 0.7%포인트 낮아졌다. 특히 청년 연구원 비중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중소기업 연구원 중 20~30대 비중은 2017년 기준 55.7%로, 대기업(65.8%)보다 10.1%포인트 낮았다.


노 연구위원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R&D 격차를 완화하고 중소기업 R&D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부 지원을 꾸준히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 중소기업 R&D에 대한 정부지원을 확대하는 것 못지않게 R&D 지원제도를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것이 중요하다. R&D 투자를 증가시키는 중소기업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중소기업의 공동·위탁 R&D 등 개방형 혁신활동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