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티스 떠난 트럼프 행정부, 나토 탈퇴 우려 확대… 지난해 탈퇴 검토 - 서울와이어
매티스 떠난 트럼프 행정부, 나토 탈퇴 우려 확대… 지난해 탈퇴 검토
매티스 떠난 트럼프 행정부, 나토 탈퇴 우려 확대… 지난해 탈퇴 검토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1.16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까지 나토 회원국의 국방비 지출을 국내총생산(GDP)의 4%까지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나토 탈퇴를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탈퇴를 검토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안전 보장을 위한 동맹 관계 구축에 의미를 찾을 수 없다는 생각을 여러 차례 주변에 밝혔다면서 국제 협력체계 위축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7월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 당시 정부 고위층과 탈퇴 가능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과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이 반대해 탈퇴 검토를 중단했다고 NYT는 전했다.

 

2016년 대선 과정에서 나토 무용론을 제기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후 지지로 입장을 바꿨지만 나토 회원국의 분담금 부담이 적다며 불만을 제기해 왔다.

 

주요 외신은 나토 회원국의 분담금 확대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트럼프 대통령은 언제든 탈퇴 쪽으로 방향을 틀 수 있다면서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던 매티스 전 장관 사임 후 이같은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미국의 나토 관여는 매우 강력하다며 안보 협력을 유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NYT 보도는) 의미 없는 것이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강력한 방위 체제를 위해 부담을 분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