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대표단 다보스포럼 참석 취소… 강경화-폼페이오 회동도 무산 - 서울와이어
트럼프, 美대표단 다보스포럼 참석 취소… 강경화-폼페이오 회동도 무산
트럼프, 美대표단 다보스포럼 참석 취소… 강경화-폼페이오 회동도 무산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1.1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 대표단의 다보스포럼 참석 취소를 밝힌 가운데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역시 브렉시트 문제 해결을 이유로 불참을 통보했다 / 사진=백악관
트럼프 대통령이 미 대표단의 다보스포럼 참석 취소를 밝힌 가운데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역시 브렉시트 문제 해결을 이유로 불참을 통보했다 / 사진=백악관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오는 22~25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다보스포럼) 불참을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대표단 파견도 중단한다고 밝혔다.

 

17(현지시간) 백악관은 미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어 대표단 파견 자체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80만 명의 미국 근로자가 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다이들에게 필요에 따른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다보스포럼 대표단 파견 일정을 취소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다보스포럼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지난 10일 트위터에서 민주당 지도부와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을 놓고 대립하고 있다며 불참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월버 로스 상무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 크리스토퍼 리델 백악관 정책조정 담당 부비서실장 등 5명으로 구성된 미 대표단이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 다보스포럼에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날 백악관이 대표단 참석 자체를 취소하면서 현지에서 각국과 개별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던 회담도 중단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폼페이오 장관을 만나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논의를 계획 중인 것으로 전해졌지만 회담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 됐다.

 

한편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문제를 놓고 난관에 부딪힌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역시 참석 취소를 통보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