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Y’ 특수폭행 감금 청년 지인 “칠성파 주장하고 다녀” - 서울와이어
‘궁금한이야기Y’ 특수폭행 감금 청년 지인 “칠성파 주장하고 다녀”
‘궁금한이야기Y’ 특수폭행 감금 청년 지인 “칠성파 주장하고 다녀”
  • 최지성 기자
  • 승인 2019.01.1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최지성 기자] 강씨를 두려워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사진=SBS '궁금한이야기Y'
사진=SBS '궁금한이야기Y'

 

18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궁금한이야기Y’에는 지적 장애가 있는 사람들을 골라 특수폭행, 감금한 강씨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주변 사람들에게 “지적으로 떨어지는 사람이 있냐”라고 묻기도 했다는 강씨(가명). 그의 지인들은 강씨가 이미 경찰에 붙잡힌 상태에서도 여전히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씨의 지인은 “자기가 칠성파라고 했어요. 조직폭력배라고. 거기서 일하고 다녔다 이런 식으로도 말하고”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저희 입장에서는 또 나와서 보복할까 봐”라고 말을 아꼈다.

 

놀라운 건 그가 최근까지 일한 직장 사람들의 반응이었다. 직장 동료는 “바보같았어요”라며 “바보처럼 일을 열심히 했다 이게 아니라 (말 그대로) 바보 같았다고요. 행동이 멍하고 애가”라고 전했다. 강씨의 부모조차도 그가 이런 일에 연루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