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와이어 이명철 기자] 지속되는 경기 불황과 소비침체로 최근 음식점 등 식당창업이 포화 상태에 이르면서 자영업자들의 폐업률이 증가하고 있다. 불황으로 인한 소비침체도 문제지만 조기 은퇴한 중장년 세대를 비롯해 여성, 청년들까지 철저한 준비없이 소자본으로 비교적 진입장벽이 낮은 식당창업 전선에 뛰어들면서 경쟁이 과열화된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더불어 최근 높은 매출에만 현혹되어 무턱대고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선택했다가 창업에 실패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소자본창업아이템으로 본사의 체계적인 지원과 운영, 관리가 편리한 창업 아이템들이 관심을 받고 있다.

 

2014년 직영점 오픈 이후 현재까지 100호점이 넘는 매장을 오픈하며, 꾸준한 브랜드 성장을 하고 있는 ‘쉐프의 부대찌개’가 소자본 창업 아이템으로 ‘부대찌개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창업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깃집의 경우, 모두가 선호하는 메뉴의 아이템이지만 연기나 기름때, 불판 등으로 운영과 관리가 쉽지 않고 재료 손질과 재고 관리가 어렵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하지만 부대찌개는 재료를 미리 셋팅 해놓고 손님 테이블에서 조리가 되는 시스템으로 바쁜 점심시간에도 회전율이 빨라 무리 없이 운영이 가능하다. 부대찌개 특성상 테이블 당 서빙 횟수가 적고 셀프서비스 시스템 도입으로 손이 덜 가기 때문에 고임금 시대에 인건비도 절약할 수 있어 수익율이 높은 소자본 식당창업 아이템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특히 부대찌개는 남녀노소에게 모두 사랑 받는 국민 메뉴 아이템으로 최근에는 외국인들에게도 인기가 많다. ‘쉐프의 부대찌개는’ 가성비가 높은 컨셉으로 오래도록 사랑 받는 장수 아이템이기 때문에 ‘소자본식당창업’이 가능하여 소자본으로 안정적인 프랜차이즈 식당 창업을 희망하는 부부 또는 여자 창업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편이다.

 

‘쉐프의 부대찌개’는 부대찌개를 주문하면 돈가스 또는 피자가 서비스로 제공되며 밥, 라면사리, 커피, 슬러시 같은 추가 메뉴들을 무한리필 할 수 있어 높은 가성비로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쉐프의 부대찌개’ 관계자는 “5년이 넘은 안정된 브랜드로 손쉬운 주방 운영과 높은 테이블 회전율로 창업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며 “본사의 다양한 서비스 노하우를 통해서 안정적인 매출을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쉐프의 부대찌개는 현재 선착순 10개 매장에 한하여 가맹비, 교육비, 홍보비 등 약 2000만원 상당의 혜택이 무료로 지원되는 창업 혜택과 함께 창업자금 최대 5000만원까지 대출을 지원해 주는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