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메이-EU융커 회담 평행선… 안갯속 브렉시트 ‘노딜’로 기우나 - 서울와이어
英메이-EU융커 회담 평행선… 안갯속 브렉시트 ‘노딜’로 기우나
英메이-EU융커 회담 평행선… 안갯속 브렉시트 ‘노딜’로 기우나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2.07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문제 해결을 위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7일(현지시간)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의 위원장과 회담했지만 논의는 평행선을 달렸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벨기에 브뤼셀에 위치한 EU 집행위원회 본부를 방문한 메이 총리는 EU와의 브렉시트 합의안에 포함된 아일랜드 국경 문제에 대한 법적 구속력 변경을 요구했지만 융커 위원장은 재협상을 거부했다.


EU와 영국은 브렉시트 합의문에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국경 ‘하드 보더’(Hard Border·국경 통과 시 통행과 통관 절차를 엄격히 적용하는 것)를 피하기 위해 영국 전체를 당분간 EU 관세동맹에 잔류하도록 하는 ‘안전장치’ 방안을 담았다.


영국 내에서 “안전장치가 있으면 영원히 EU의 지배하에 잔류할 우려가 있다”며 강력 반발하자 메이 총리는 지난해 말 EU 정상회의에서 양보를 요구했지만 EU는 현재의 합의안이 수용할 수 있는 최선의 타협안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더 이상의 대폭 수정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못박았다.


메이 총리는 오는 13일 의회에서 새로운 대안인 ‘플랜 C’를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미셸 바르니에 EU측 수석대표와 스티븐 바클레이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이 오는 11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서 회담하고 메이 총리 역시 이달 안에 융커 위원장과 만날 것으로 전해졌지만 이변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날 회담 후 공동성명에서 융커 위원장은 메이 총리에게 브렉시트 합의안 재협상은 없다고 경고했고 이 사실을 서로 재확인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융커 위원장은 브렉시트 후 EU와 영국의 관계를 나타내는 ‘정치선언’에 대한 문구 추가 여지를 남겼지만 메이 총리는 합의안 자체의 수정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 외신은 EU와 메이 총리가 영국 의회의 지지를 얻어낼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협상을 이어가는데는 합의했지만 구체적 방안은 제시되지 않았다며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이 늦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메이 총리가 브렉시트 합의란 표결을 오는 25일로 연기할 준비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한편 브렉시트 발효일인 오는 3월 29일까지 의회 승인을 마치고 합의안을 발표하지 못하면 영국은 최악의 시나리오인 ‘노딜 브렉시트’를 맞게 된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