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다낭 아닌 ‘하노이’… “北 ‘경제 로켓’ 될 것” - 서울와이어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다낭 아닌 ‘하노이’… “北 ‘경제 로켓’ 될 것”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다낭 아닌 ‘하노이’… “北 ‘경제 로켓’ 될 것”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2.0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장소가 하노이라고 트위터에서 밝혔다 / 사진=트럼프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장소가 하노이라고 트위터에서 밝혔다 / 사진=트럼프 트위터 캡처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만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우리쪽 대표들이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시간과 날짜에 대한 합의를 포함한 매우 생산적인 만남을 마치고 막 북한을 떠났다”며 하노이에서 김 위원장과 평화의 진전을 이루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얼마나 능력이 있는지 충분히 알고 있다고 언급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김 위원장 주도로 경제대국이 될 것”이라며 “북한은 다른 종류의 로켓, ‘경제적 로켓’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국정연설(연두교서)에서 2차 북미회장 일정을 발표했지만 장소에 대해서는 베트남 어느 곳인지 언급하지 않았다.


베트남 다낭이 유력한 후보지로 꼽혀온 가운데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소식통을 인용해 다낭에서 2차 북미회담이 이뤄질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miyuki@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