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티즈(몰티즈) 학대영상 후폭풍 일파만파, 시민들 "악마를 보았다" 분노 쏟아내 - 서울와이어
말티즈(몰티즈) 학대영상 후폭풍 일파만파, 시민들 "악마를 보았다" 분노 쏟아내
말티즈(몰티즈) 학대영상 후폭풍 일파만파, 시민들 "악마를 보았다" 분노 쏟아내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9.02.1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티즈(몰티즈) 학대영상이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 = sns)
말티즈(몰티즈) 학대영상이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 = sns)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강릉의 한 애견분양 샵에서 분양받은 반려견이 배설물을 먹는 증상을 보인다고 주장하며 환불을 요구하고, 거절을 당하자 반려견을 집어 던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같은 말티즈(몰티즈) 학대영상은 현재 각종 sns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데, 그도 그럴 것이 이 반려견은 집어 던진 이후 사망했기 때문.

이 때문에 말티즈(몰티즈) 학대영상을 접한 시민들은 비단 이 반려견 뿐 아니라 다른 반려견도 이런 식으로 키우면서 학대한 것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을 제기하고 있다.

말티즈(몰티즈) 학대영상과 캡쳐된 사진에는 나오지 않지만 이 반려견은 추락 이후 바닥에 떨어져 가슴에 큰 부상을 입고 다음 날 숨졌다.

한편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말티즈(몰티즈)를 분양받는 이 여성은 다른 강아지도 분양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학대영상에서 볼 수 있는 충격적 행동을 언제든지 자행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다.

아이디 'prestige'는 "저런 싸이코패스 인성으로 무슨 개를 키우겠다는거냐.  나중에 열받으면 지 자식도 던질 인간이구만"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