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광글라스㈜, ‘2019 독일 암비엔테 박람회’에서 글라스락 우수성 입증 - 서울와이어
삼광글라스㈜, ‘2019 독일 암비엔테 박람회’에서 글라스락 우수성 입증
삼광글라스㈜, ‘2019 독일 암비엔테 박람회’에서 글라스락 우수성 입증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2.1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광글라스㈜가 세계 최대 소비재 박람회 2019 독일 암비엔테에 참가했다(사진=삼광글라스㈜)
삼광글라스㈜가 세계 최대 소비재 박람회 2019 독일 암비엔테에 참가했다(사진=삼광글라스㈜)

[서울와이어 김수진 기자]  종합주방용품기업 삼광글라스㈜(대표 이복영·이정희)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8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되는 ‘2019 독일 암비엔테(AMBIENTE)’에 13년 연속 참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세계 최대 규모의 소비재 박람회로 꼽히는 독일 암비엔테는 올해도 92개국, 총 4,451개의 소비재 업체가 참가해 다양한 가정용품, 선물용품, 생활 인테리어 용품 등을 선보였다.

 

삼광글라스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주방용품관에 약 90제곱미터(㎡) 규모의 독립 부스를 설치하고 글로벌 주방용품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유리밀폐용기 ‘글라스락’을 비롯해 영유아용 유리식기 ‘글라스락 베이비’, 쿡웨어 브랜드 ‘셰프토프’, 반려동물 식기 브랜드 ‘오펫’ 등의 대표 제품들과 신제품까지 포함해 총 450여 종의 제품을 전시했다.

 

특히 이번 박람회에서 삼광글라스는 제품 전시 외에도 다양한 제작물 전시로 우수한 제품력과 기술력을 강조해 현지 바이어 및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삼광글라스만의 강화처리공법인 ‘템퍼맥스(TEMPERMAX™)’가 적용된 내열강화유리로 만들어진 글라스락의 견고함과 기술력을 보여주기 위해 핀볼 게임을 연상시키는 액자 형태의 제작물에 글라스락을 넣어 쇠구슬이 떨어져도 깨지지 않는 모습을 연출했다. 또한 글라스락 용기에 LED 시계를 넣어 물을 채운 소형 수조에 담가 강력한 완전 밀폐 성능을 시연하기도 했다.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문제로 떠오른 플라스틱 환경오염으로 대체 소재인 유리 소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전시회 현장에서는 글라스락 찬따로 캡따로, 스마트 오븐 등의 편리성을 높인 내열강화유리 글라스락 제품들과 글라스락 베이비 유리젖병, 이유식기 등이 방문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삼광글라스㈜ 해외사업본부 임광빈 상무는 “올해 전시에서는 글라스락의 안전성과 내구성, 밀폐력 등 우수한 성능을 강조하고자 노력했다”며 “글라스락은 환경과 건강에 안전한 소재로 만들어져 사용 국가, 사용자 연령에 상관없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만큼 글라스락의 다양한 제품들이 이번 박람회를 통해 많이 알려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sjkimcap@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