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5·18 망언 한국당 의원들 3명 오늘 윤리위 제소…광주전남 분노의 함성 - 서울와이어
여야 4당,5·18 망언 한국당 의원들 3명 오늘 윤리위 제소…광주전남 분노의 함성
여야 4당,5·18 망언 한국당 의원들 3명 오늘 윤리위 제소…광주전남 분노의 함성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2.12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5월 단체 및 시민단체들이 '5·18 공청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의 망언 발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5월 단체 및 시민단체들이 '5·18 공청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의 망언 발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5·18 공청회'에서 일부 의원의 '5·18 모독' 망언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12일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

 

청와대도 한국당 추천 몫 5·18 진상규명조사위원 2명의 임명을 거부하고 나섰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11일 5·18은 역사적, 법적 판단이 끝난 사안이라고 전제한 뒤 "'괴물집단' 발언은 국민합의 위반"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문재인 대통령은 한국당이 5·18 진상규명조사위원으로 임명 추천한 3명 중 권태오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과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를 임명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5.18 망언 발언에 광주 전남지역은 분노의 함성으로 들끓고 있다.

   

5월 단체 등 39개 시민사회단체는 11일 옛 전남도청 1층 별관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들을 강력 비판했다.

   

이들은 "김 의원 등의 망언은 5·18 피해자들을 두 번 죽이는 것이고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우롱하는 것"이라며 "망언 의원에 대한 제명과 퇴출운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후식 5·18부상자회장은 "5·18진상조사위원회 활동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방해 공작을 하는 것"이라며 "내년 선거에 이용하기 위한 작전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전남 시민단체연대회의도 성명을 내고 "국회는 여야 구분없이 5·18 역사를 왜곡하는 세력들을 뿌리 뽑고 그 진상을 온전히 규명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한다"며 "먼저 망발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해 즉각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도 성명을 내고 "광주와 민주시민에 대한 정신적 테러"라며 "진실과 정의를 모독한 용서할 수 없는 만행"이라고 비난했다.

   

장 교육감은 "공당의 국회의원들이 5·18의 역사를 왜곡·폄훼한 사건에 대해 실망과 분노를 거둘 길이 없다"며 "오월 영령들에게 치욕을 안기고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한 망언자들의 사죄를 강하게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전남대학교 민주화 교수협의회는 "단순히 일회성 행동이 아니라 박근혜 석방을 운운하면서 다시 역사의 전면에 나서려는 국정농단 세력의 반동"이라고 평가하고 관련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자유한국당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도 보도자료를 내고 "민주주의를 근본부터 부정하는 국회의원은 국회 안에 있을 자격이 없다"며 해당 의원들에 대한 제명을 촉구했다.

   

앞서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난 10일 "극우세력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이 공청회에서 자행한 5·18 민주화운동 폄하 발언 및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사죄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입장 자료를 내 "5·18은 이미 역사적 평가가 끝났고 매년 5월 18은 국가기념일로 지정됐으며 관련 기록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됐다"고 강조하고 "지만원과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은 거룩한 피와 희생으로 이룬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이자 시대착오적인 만행"이라고 비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지난 9일 성명을 내고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주장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과 지만원씨 등을 향해 "5·18 진실을 짓밟는 망언자"라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150만 광주시민은 지만원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망언을 강력히 규탄한다. 망언자들은 당장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