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시은 아나운서, '로봇' 들고 혼자 사는 비주얼...연예인도 부러워하는 특급 동안 - 서울와이어
주시은 아나운서, '로봇' 들고 혼자 사는 비주얼...연예인도 부러워하는 특급 동안
주시은 아나운서, '로봇' 들고 혼자 사는 비주얼...연예인도 부러워하는 특급 동안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9.02.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시은 아나운서가 화요여신 답게 다시 실검에 등극했다. (사진 = 인스타)
주시은 아나운서가 화요여신 답게 다시 실검에 등극했다. (사진 = 인스타)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주시은 아나운서가 특유의 생기감 넘치는 목소리로 팬들과 소통 중이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화요일의 여신 답게, 오전부터 주요 포털 실검에 오르는 몇 안되는 연예인급 아나운서.

주시은 아나운서는 이날도 한 인기 라디오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뒤, '사내 연내'에 대한 자신의 특유의 사고를 드러냈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이러한 이야기를 하는 도중, 웃지도 당황하지도 않아 더욱 눈길을 끌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주시은 아나운서 근황도 화제다. 그녀는 인스타그램에 '건담' 장난감을 올리며 해맑은 미소를 최근 선보였다.

주 아나운서는 23세에 17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입사한, 실력파 방송인이다.

press@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