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심재철·안상수 불출마… 오세훈 당대표 출마 - 서울와이어
정우택·심재철·안상수 불출마… 오세훈 당대표 출마
정우택·심재철·안상수 불출마… 오세훈 당대표 출마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2.12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당권 출마를 선언한 안상수 의원(왼쪽부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주호영, 심재철 , 정우택 의원이 10일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한 뒤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전화 통화로 의견을 같이한다고 밝혀 공동 입장문에 동의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당권 출마를 선언한 안상수 의원(왼쪽부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주호영, 심재철 , 정우택 의원이 10일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한 뒤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전화 통화로 의견을 같이한다고 밝혀 공동 입장문에 동의했다./사진=연합뉴스

 


 제2차 북미 정상회담과 겹치는 2,27 전당대회 일정을 연기하지 않을 경우 전대를 보이콧하겠다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나흘만에 태도를 바꿔 자유한국당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반면 정우택·심재철·안상수 의원은 이날 전대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앞서 홍준표 전 대표는 전날 전대 불출마를 선언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 등록에 앞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이 국민 전체를 위해 봉사하는 정당이 아니라 특정 지역, 특정 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추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정말 고뇌하고, 고민하다 이 자리에 다시 섰지만, 당의 비상식적인 결정들에는 아직도 동의하기 어렵다"면서 "그러나 더이상 당과 보수의 몰락을 지켜보고 있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심재철·정우택·안상수 의원은 이날 전대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심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무계파 공천으로 총선 승리를 이루고 정권 탈환의 계기를 만들어야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는 시대적 사명으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지만, 오늘 출마 의사를 철회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당 대표 경선에 연연하는 것은 대표 선출에 누를 끼칠 수 있고, 당원과 국민들의 성원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해 대표 경선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했다.

   

안 의원은 "끝까지 하지 못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당 화합과 보수통합, 그리고 총선 승리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