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정유미 '불륜설' 유포자 검거…"이러려고 작가 됐나" 비난쇄도 - 서울와이어
나영석 정유미 '불륜설' 유포자 검거…"이러려고 작가 됐나" 비난쇄도
나영석 정유미 '불륜설' 유포자 검거…"이러려고 작가 됐나" 비난쇄도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9.02.1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영석 정유미 불륜설을 퍼트린 유포자가 잡혔다. (사진 = 방송 캡처)
나영석 정유미 불륜설을 퍼트린 유포자가 잡혔다. (사진 = 방송 캡처)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나영석 정유미 '불륜설'을 퍼뜨린 유포자가 검거됐다.

나영석 정유미 루머를 만들어 온라인에 유포한 장본인을 잡고 보니 다름 아닌 '작가'로 밝혀져 비난이 쇄도 중이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따르면, 두 사람의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사람은 방송작가 이모 씨로 밝혀졌다. 이씨는 다른 작가들에게서 주워들은 소문을 카카오톡 메시지로 동료 작가에게 전달했고, 이 글이 급속도로 확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버전의 '불륜설'을 작성해 퍼뜨린 사람도 작가다. 모 출판사에 근무하는 정모 씨는 방송작가들에게 들은 소문을 대화형식으로 만들어 전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짜 소문'의 진원지인 이 작가들은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며 후회했다고 한다.

그러나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은 나영석 PD와 정유미 측은 "선처는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런 소문이나 만들어 유포하라고 작가가 된 게 아닐텐데"라며 루머 유포자들에 대한 강력처벌을 주장하고 있다.

네이버 아이디 'kwan****'는 "그 찌라시로 인해서 자칫 한 가정이 파괴될 수도 있었다는 걸 감안해 그에 상응하는 벌을 줘야한다"고 꼬집었다.

press@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