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수수료 인하' 후폭풍… 폭탄 돌리기 시작되나 - 서울와이어
'카드 수수료 인하' 후폭풍… 폭탄 돌리기 시작되나
'카드 수수료 인하' 후폭풍… 폭탄 돌리기 시작되나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2.1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업계 카드사 8곳이 연매출 500억원이 넘는 대형 가맹점에 카드 수수료율 인상을 통보했다./게티이미지뱅크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전업계 카드사 8곳이 대형 가맹점 수수료 인상을 추진한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들 카드사들은 지난달 말께 연매출 500억원이 넘는 일부 대형 가맹점들에 '내달 1일부터 카드 수수료율을 0.2~0.4%포인트 인상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국내 카드사들은 정부발(發) 카드 수수료 개편으로 수익성 악화 위기에 놓인 상황이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당정회의를 열고 연매출 5~10억원 자영업자에 적용되는 신용카드 수수료율을 기존 2.05%에서 1.40%로, 10~30억원 자영업자는 2.21%에서 1.60% 인하하는 카드 수수료 개편안을 합의했다. 


대형 가맹점을 제외한 매출액 500억원 미만 일반 가맹점에 대해서도 평균 수수료율을 2.00% 이내로 유도키로 했다. 이와 함께 온라인 사업자와 개인택시 사업자도 우대수수료 대상에 포함했다.


금융위원회는 카드 우대수수료율 적용 확대로 카드사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을 연간 4198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출처: 여신전문금융업 감독규정 개정안-규제영향분석서). 10년 기준으로 살펴보면 할인율 5.5%를 적용해 현재 가치로 3조3383억원 수준이다.


이렇듯 실적 악화가 불 보듯 뻔한 상황에서 카드사는 비용 절감 노력에 집중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통신비, 주유비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을 담은 '알짜 카드'들을 연이어 단종했다. 무이자 할부 혜택도 대폭 축소했다. 500억원 초과 대형가맹점 수수료율 인상은 구조조정 등을 제외하고 현재 카드사들이 선택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카드인 셈이다.


반면 카드 수수료 인하 '폭탄'을 넘겨 받은 대형가맹점들은 울상이다. 내수 부진에 최저임금 인상발 인건비 부담까지 겹쳐진 상황에서 카드 수수료 인상까지 얹어지자 살길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내몰릴 것이란 우려가 많다. 


모 유통사 관계자는 "가뜩이나 인터넷 쇼핑몰 활성화와 내수 부진 등 요인으로 업황이 좋지 않다"며 "카드 수수료율까지 오른다면 영업 환경이 최악으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토로했다. 통신 가맹점들도 마찬가지다. 이에 따라 모 대형 통신사는 수수료율 인상 수용 불가 입장을 카드사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우려했던 폭탄 돌리기가 시작된 것"이라며 "현재는 자체적인 비용 절감 노력을 행하는 과정으로, 최악의 경우 기업 구조조정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