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하노이 선언' 결렬, 네탓공방 벌이는 北美 - 서울와이어
[2차 북미정상회담] '하노이 선언' 결렬, 네탓공방 벌이는 北美
[2차 북미정상회담] '하노이 선언' 결렬, 네탓공방 벌이는 北美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3.01 0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튿날인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확대회담 도중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사진=하노이 연합뉴스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튿날인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확대회담 도중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사진=하노이 연합뉴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특별취재팀 =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미국 측 "북한이 우리가 원하는 비핵화에 앞서 완전한 (경제)제재 해제를 원했다." 북한 측 "우리가 원하는 것은 일부 제재 해제일 뿐이었다."


27일(현지시간)부터 1박2일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된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가운데, 미국에 이어 북한 측도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양 국은 서로의 간극만 외부에 확인시켰다. 북미 양 국이 회담 결렬 책임론을 놓고 폭탄 미루기에 나서면서 일각에선 북미 협상이 다시 교착 상태에 들어기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2차 회담이 마무리 된 후 3월1일 새벽,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머무는 멜리아 호텔에서 전격 기자회견을 열고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리 외무상은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전면적인 제재 해제가 아니고 일부 해제, 구체적으로는 유엔 제재 결의 11건 가운데 2016∼2017년 채택된 5건, 그 중에 민수경제와 인민생활에 지장을 주는 항목들만 먼저 해제하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북한은 완전한 제재 해제를 원했지만 미국은 들어줄 수 없었다"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발언과 차이가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이같이 밝히며 "우리는 (북한에 대한) 제재를 유지할 것이다.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였지만 우리가 원한 비핵화는 아니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대한 북 측의 정면 반박인 셈이다.


리 외무상은 "미국이 유엔 제재의 일부, 즉 민수경제와 인민생활에 지장을 주는 항목의 제재를 해제하면 우리는 영변 핵의 플루토늄과 우라늄을 포함한 모든 핵물질 생산시설을 미국 전문가들의 입회 하에 두 나라 기술자들의 공동의 작업으로 영구적으로 완전히 폐기한다는 것"이라며 "이것은 조미 양국 사이의 현 신뢰 수준을 놓고 볼 때 현 단계에 우리가 내 짚을 수 있는 가장 큰 보폭의 비핵화 조치"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이번 회담에서 우리는 미국의 우려를 덜어주기 위해서 핵 실험과 장거리 로켓 시험 발사를 영구적으로 중지한다는 확약도 문서 형태로 줄 용의를 밝혔다"며 "신뢰 조성 단계를 거치면 앞으로 비핵화 과정은 더 빨리 전진할 수 있을 것이지만, 회담 과정에 미국 측은 영변 지구 핵시설 폐기 조치 외에 한 가지를 더 해야 한다고 끝까지 주장했으며 따라서 미국이 우리의 제안을 수용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완전한 비핵화로의 여정에는 반드시 이러한 첫 단계공정이 불가피하며 우리가 내놓은 최대한의 방안이 실현되는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 할 것"이라며 "우리의 이런 원칙적 입장에는 추호도 변함이 없을 것이며 앞으로 미국 측이 협상을 다시 제기해오는 경우에도 우리 방안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28일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아쉬움을 표하며 북한과 미국의 대화가 지속하길 기대한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늘 정상회담에서 완전한 합의에 이르지 못한 점은 아쉽지만 과거 어느 때보다도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룬 것도 분명해 보인다"며 "정부는 미국과 북한이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면서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나가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부터 2차 북미정상회담을 이어갔다. 두 정상은 첫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단독 회담과 친교 만찬을 가졌으며, 이튿날 본격적인 '핵 담판' 회담을 이어갔다. 하지만 북한 제재 완화와 비핵화 진전 문제에 있어 합의를 이루지 못하며 당초 예정된 오찬, 공동합의문 성명식 등 일정을 취소한 채 회담을 마무리 지었다.


bora@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