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소속사' 빅히트 엔터, 윤석준 공동 대표이사 선임 - 서울와이어
'BTS 소속사' 빅히트 엔터, 윤석준 공동 대표이사 선임
'BTS 소속사' 빅히트 엔터, 윤석준 공동 대표이사 선임
  • 김아령 기자
  • 승인 2019.03.06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준 빅히트 공동 대표이사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윤석준 빅히트 공동 대표이사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윤석준 공동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지난 5일 정기 이사회를 개최하고 윤석준 전 CBO(사업총괄)를 공동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공동 대표이사 선임으로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의 제작 부문을, 윤 대표는 글로벌 비즈니스, 영상 콘텐츠 및 IP(지식재산권), 플랫폼 사업 등을 포함한 전 사업 부문을 총괄하게 된다.

 

이번 인사는 빅히트가 급격히 성장함에 따라, 콘텐츠 제작과 사업 두 영역을 분리해 각각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윤 대표는 2010년 빅히트의 전략기획 이사로 영입돼 콘텐츠 제작 및 조직 관리, 사업 운영 등 전 영역을 두루 거쳤다. 그동안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사업 감각으로 많은 성과를 이뤄낸 빅히트 성장의 '숨은 주역'으로 평가받는다. 

 

빅히트 합류 직후부터 콘텐츠 발굴과 플랫폼 구축에 앞장서온 윤 대표는 아이돌 산업의 미래와 함께 음악 스트리밍과 영상 콘텐츠의 중요성을 예측해 영상 콘텐츠 전문팀을 구축해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 

 

오늘날 방탄소년단의 인기 비결로 꼽히는 '팬 콘텐츠'가 그의 손에서 탄생했다. 방탄소년단이 본격적인 성과를 내기 시작한 2015년부터는 사업기획실장으로서 사업을 확장하고 고도화하는 데 집중했다.

 

빅히트 측은 "이번 공동 대표이사 선임을 통해 부문별 전문성을 강화해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kimar@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