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ㆍLG 나란히 KIMES 2019 참가…최신 의료기기 대거 선보여 - 서울와이어
삼성ㆍLG 나란히 KIMES 2019 참가…최신 의료기기 대거 선보여
삼성ㆍLG 나란히 KIMES 2019 참가…최신 의료기기 대거 선보여
  • 송은정 기자
  • 승인 2019.03.14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2019 KIMES에 참가한 삼성전자,LG전자
사진= 2019 KIMES에 참가한 삼성전자,LG전자

 

 

[서울와이어 송은정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14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5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이하 KIMES, Korea International Medical & Hospital Equipment Show)'에 참가했다.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은 삼성의 최신 의료기기와 진단 보조 기능들을 대거 선보였다.

 

삼성은 이번 전시회에 산부인과, 영상의학과, 정형외과 등 진료과 다변화를 위한 초음파 진단기기 전 라인업과 엑스레이 방사선 피폭량을 획기적으로 줄인 저선량 디지털 엑스레이를 집중적으로 전시했다.

 

특히 ‘초음파존’에서는 작년 세계 산부인과 초음파학회(ISUOG)를 통해 최초로 공개한 바 있는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플랫폼 '헤라(HERA)’를 적용한 신제품 ‘HERA W10’을 국내 처음으로 전시해 주목을 받았다.

 

‘HERA W10’은 사용자의 시선, 환자와의 거리 등을 고려해 조정이 용이한 ‘프리폼(FreeForm™)’디자인을 적용해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 2018에서 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엑스레이존’에서는 한층 더 개선된 저선량 영상처리 기술을 적용한 프레스티지 디지털 엑스레이 라인업인 ‘GM85 with Prestige’를 선보였다.

 

또한, ‘GM85 with Prestige’에는 강도가 기존 자사 검출기 대비 2배 개선된 ‘에스디텍터(S-Detector™)’를 탑재했다.

 

삼성은 전시회 마지막 날인 오는 17일에는 삼성의 초음파 진단기기를 활용한 이론강의와 실습을 병행한 세미나를 진행할 계획이다.


LG전자는 ‘KIMES 2019’에 참가해 의료용 영상기기를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LG전자는 수술용 모니터, 임상용∙진단용 모니터, 엑스레이 검출기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장을 구성했다.

 

수술용 모니터는 해상도에 따라 울트라HD 수술용 모니터, 풀HD 수술용 모니터 등 2종이다.

 

LG전자는 임상용 모니터, 진단용 모니터 등도 선보였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