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이종현 '터질 게 터졌다' 메가톤급 후폭풍..다음 타킷 누구? - 서울와이어
씨엔블루이종현 '터질 게 터졌다' 메가톤급 후폭풍..다음 타킷 누구?
씨엔블루이종현 '터질 게 터졌다' 메가톤급 후폭풍..다음 타킷 누구?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9.03.15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씨엔블루이종현을 향한 비판 여론이 비등한 상황이다. (사진=인스타)
씨엔블루이종현을 향한 비판 여론이 비등한 상황이다. (사진=인스타)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씨엔블루이종현 명성에 얼룩이 묻기 시작했다. 현관 문을 열고 들어갈 때와 나올 때의 상황이 180도 달라졌다.

씨엔블루이종현 당사자도 이른바 '단톡방 멤버'로 거론됐고, 이 같은 사실에 대해 거짓 대응 논란의 중심에 섰기 때문.

씨엔블루이종현은 이에 이틀 연속 인스타그램과 트윗 등을 강타하고 있으며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이미 씨엔블루이종현에 대한 사실과 다른 '카더라 통신'도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질적인 대화들이 듬성듬성 오가는 형국이다.

각종미디어에 따르면 그룹 씨엔블루의 이종현은 카톡 대화방에서 불법 영상물을 공유하거나 여성 비하 발언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초 씨엔블루 이종현 측은 '카톡 대화방을 모른다'라며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음을 강조하면서 강경대응 법적 대응으로 일관해왔다.

하지만 상황은 180도 달라졌고 씨엔블루이종현을 향해 일각에선 '터질 게 터졌다' '더 큰 게 터진다' 등의 관측을 내놓고 있다.

자연스럽게 화살은 승리와 정준영, 최종훈과 용준형, 그리고 이씨를 비롯한 다음을 향하고 있는 형국이다.

press@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