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무역협상 불확실성 다우지수 0.03%↑…국제유가 WTI 0.6%↑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무역협상 불확실성 다우지수 0.03%↑…국제유가 WTI 0.6%↑
뉴욕증시,무역협상 불확실성 다우지수 0.03%↑…국제유가 WTI 0.6%↑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3.15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뉴욕증시는 주택시장 지표 부진과 미국과 중국간 무역협상 불확실성 등으로 혼조세를 나타냈다.

  

1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05포인트(0.03%) 상승한 2만5709.9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44포인트(0.09%) 하락한 2808.48을 기록햇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49포인트(0.16%) 내린 7630.91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증시는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으로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당초 이달 말 개최될 예정이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간 정상회담이 오는 4월 말은 돼야 열릴 수 있을 것이란 보도가 나오면서 악재로 작용했다.

   
   

미 주택시장 지표 부진도 시장에 부담을 줬다.

    

미 상무부는 지난 1월 신규 주택판매가 전월 대비 6.9% 감소한 연율 60만7천 채(계절조정치)에 그쳤다고 밝혔다.


 

종목별로는 애플 주가가 투자은행 코웬이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하고, 모건스탠리가 중국 아이폰 매출이 안정화될 것이란 전망을 한 점 등에 힘입어 1.1% 올랐다.

   

스냅 주가는 BTIG의 긍정적 평가로 12% 이상 급등했다.

   

반면 페이스북 주가는 접속 장애 여파 등으로 1.9% 하락했다.

   
  

국제유가는 4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6%(0.35달러) 오른 58.61달러에 장을 마쳤다. 4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 오후 3시 10분 현재 배럴당 0.52%(0.35달러) 내린 67.2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지속과 베네수엘라의 정정 불안, 미국의 원유 재고와 생산 감소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국제 금값은 미 달러화가 강세여파로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 선물은 전날보다 온스당 14.20달러 내린 1295.10달러를 기록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