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혁진 기자 '칼' 뽑았다, "버닝썬 판도라 상자 연다"...신변 우려 속 노승일도 합류? - 서울와이어
오혁진 기자 '칼' 뽑았다, "버닝썬 판도라 상자 연다"...신변 우려 속 노승일도 합류?
오혁진 기자 '칼' 뽑았다, "버닝썬 판도라 상자 연다"...신변 우려 속 노승일도 합류?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9.03.15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혁진 기자가 노승일씨와 버닝썬 사태가 '국정농단 세력'과 연계돼 있음을 취재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오혁진 기자가 노승일씨와 버닝썬 사태가 '국정농단 세력'과 연계돼 있음을 취재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오혁진 기자 근황에 대한 네티즌의 우려와 걱정이 최조조를 향해 달리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오혁진 기자가 '버닝썬 게이트'를 가장 최전선에서 취재 중인데, 그가 대중과 소통하던 sns을 '비공개'로 전환했기 때문.

이에 오혁진 기자 키워드는 인스타그램과 트윗 등을 강타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오혁진 기자는 그동안 이번 사태를 단순히 승리 사건으로 규정하지 않고 '재벌' '정치권' 쪽으로 시선을 돌리는 등 '국정농단 세력'와 연관성을 해부하는데 주력해왔다.

그 속에서 대중과 소통하던 오혁진 기자가 침묵행보로 일관하자, 신변에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는 의혹이 sns에서 확산되고 있는 것.

오혁진 기자는 한국증권신문에 소속돼 있으며 버닝썬 사태에 대해 '가지일 뿐이다'고 언급해왔다.

이에 따라 오혁진 기자는 최순실 국정농단의 최초 고발자인 노승일 씨와 손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press@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