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정한용 “패티김 전남편 길옥윤, 동생은 서울대 치대생 최치갑” - 서울와이어
‘TV는 사랑을 싣고’ 정한용 “패티김 전남편 길옥윤, 동생은 서울대 치대생 최치갑”
‘TV는 사랑을 싣고’ 정한용 “패티김 전남편 길옥윤, 동생은 서울대 치대생 최치갑”
  • 최지성 기자
  • 승인 2019.03.15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최지성 기자] 정한용이 길옥윤과의 특별한 일화를 소개했다.

사진=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사진=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KBS 1TV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 15일 방송에는 문간방에 세 들어 살던 길옥윤의 동생 최치갑을 찾는 정한용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정한용의 노모가 함께 출연했다. 정한용은 “예전에 우리집이 세를 놓고 살았어요”라고 설명했고 어머니는 “문간방 세 놓고 그랬잖아”라고 부연했다.

 

정한용은 아주 특별한 사람이 세를 들어 살았다며 “길옥윤 선생님 어머니와 막냇동생이 살았는데”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길옥윤은 당대 최고의 가수 패티김의 전남편이자, 숱한 히트곡을 만들어낸 작곡가였다.

 

정한용이 찾고 있는 사람은 길옥윤의 동생이자 서울대 치대에 다니고 있었던 최치갑으로 밝혀졌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