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부시게’ 윤복희·손숙, 알츠하이머 김혜자 친구…‘봄날은 간다’ 열창 - 서울와이어
‘눈이부시게’ 윤복희·손숙, 알츠하이머 김혜자 친구…‘봄날은 간다’ 열창
‘눈이부시게’ 윤복희·손숙, 알츠하이머 김혜자 친구…‘봄날은 간다’ 열창
  • 최지성 기자
  • 승인 2019.03.18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최지성 기자] 윤복희, 손숙이 특별출연했다.

사진=JTBC '눈이부시게'
사진=JTBC '눈이부시게'

 

1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연출 김석윤/극본 이남규, 김수진)에는 가수 윤복희, 배우 손숙이 특별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알츠하이머에 걸린 혜자(김혜자)의 병문안을 온 친구 윤복희, 손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혜자는 병실을 찾아준 윤복희에게 “복희는 아직도 예쁘다 여전히 예뻐”라며 “텔레비전을 켜도 복희너가 안 나와”라고 슬퍼하는 모습을 보였다.

 

윤복희는 이에 “아쉬웠구나 그럼 내가 지금 라이브로 불러줄게”라며 자리에서 ‘봄날은 간다’를 열창해 보는 이들의 심금을 울렸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