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프로야구 오늘 개막, KBO 리그 관전포인트 총점검 - 서울와이어
2019 프로야구 오늘 개막, KBO 리그 관전포인트 총점검
2019 프로야구 오늘 개막, KBO 리그 관전포인트 총점검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3.2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시범경기 12일 개막 올해 관중 878만명 목표/사진=연합뉴스DB
2019 프로야구 23일 개막, KBO 리그 관전포인트 총점검, 올해 관중 878만명 목표/사진=연합뉴스DB

 


드디어 2019년 프로야구가 23일 팡파르를 울린다.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정규시즌 첫 개막경기는 이날 오후 2시 잠실(한화:두산)과 사직(키움:롯데), 문학(KT:SK), 광주(LG:KIA), 창원(삼성:NC) 등 5개 구장에서 동시에 막을 올린다.


 
2019년 프로야구는 역대 가장 이른 이날 팀당 144경기를 치르는 장정을 시작한다.

 


KBO는 SK와 롯데와 NC와 KT등 4팀의 새 사령탑 선임, 창원NC파크 개장 등 변화와 함께 시작하는 올 시즌 KBO 리그는 여느 해보다 다양한 볼거리와 재미가 넘칠 것으로 예상했다.

 

다음은 KBO가 정리한 주요 예상 기록들을 소개한다.

 

▲ 신인부터 베테랑까지… 주목되는 선수들의 활약 예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해외파가 대세다. KT 이대은, 삼성 이학주, 투수로 전향한 SK 하재훈 등 해외 유턴파 신인선수들이 팀의 즉시 전력감으로 주목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화 노시환, KIA 김기훈 LG 정우영 등 스프링캠프에서 두각을 드러낸 특급 신인들도 대기 중이다. KBO 리그는 최근 두 시즌 동안 순수 고졸 신인인 키움 이정후와 KT 강백호가 선전하며 신인왕 타이틀을 거머쥐지만 올해는  과연 누가 신인왕을 차지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인은 아니지만 새롭게 각오를 다지는 선수들도 있다. 롯데 손승락은 KBO 리그 통산 최다 세이브 기록에 도전한다. 지난 시즌까지 262세이브를 기록한 그는 삼성 오승환의 최다 세이브인 277세이브에 16세이브만을 남겨 두고 있다. 여기에 역대 최초로 10년 연속 두 자릿수 세이브, 8년 연속 20세이브 달성까지 노린다. 800경기 출장에 28경기를 앞둔 한화 정우람도 4번째로 6년 연속 10세이브에 도전한다. 또한 SK 조웅천에 이은 통산 두 번째 10년 연속 50경기 출장 기록도 기대할 만하다. 이번 시즌 후 다시 한번 FA 자격을 얻는 두 선수이기에, 그들이 펼칠 활약에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올 시즌 KBO 등록선수 중 유일한 70년대 생인 삼성 박한이와 LG 박용택은 원소속 구단과 재계약 하며 기록 행진을 이어갈 전망이다. 지난해 삼성 양준혁의 2318안타를 넘어서며 통산 최다 안타를 기록했던 LG 박용택은 2400안타에 단 16안타를 남겨두고 있다. 최다 안타와 더불어 본인의 최다 타수인 7,727타수를 넘어 개인 기록도 경신할 수 있을지 기대가 된다.

 

박용택과 함께 3번째 FA 자격을 얻었던 박한이는 개인 통산 최다 경기 출장에 도전한다. 2001년 삼성 입단 이후 원클럽맨으로 2,097경기에 출장한 그는 올 시즌 127경기에 나서면 종전 최다인 KIA 정성훈의 2223경기를 넘어선다. 게다가 녹슬지 않은 타격감으로 개인 통산 2200안타(현재 2,155안타)를 넘어 2300안타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보금자리에 적응 중인 이적 선수도 있다. 두산에서 시즌을 맞이하게 된 배영수, 권혁이 그 주인공. 배영수는 개인 140승(현역선수 최다승)에 3승, 500경기 출장에 38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권혁은 올 시즌 개인 최다 홀드 기록에 도전한다. 현재 146홀드로 삼성 안지만의 177홀드까지 32홀드를 앞두고 있다. 4홀드를 달성하면 통산 2번째 150홀드 투수가 되는데, 육성선수 신분으로 5월 1일부터 출장 가능한 점을 고려해도 150홀드는 충분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 2019 시즌 거포 경쟁의 주인공은?

지난해 44개의 홈런으로 KBO 홈런상을 받았던 두산 김재환을 시작으로 거포 타자들의 홈런 경쟁이 시작될 예정이다. SK 최정은 4년 연속 30홈런, 키움 박병호는 리그 최초로 4년 연속 40홈런에 도전한다. 매년 20개 이상의 홈런을 치며 7년 연속 20홈런 타자를 꿈꾸는 KIA 최형우도, 300홈런 달성에 단 4개의 홈런을 남겨둔 롯데 이대호도 예비 홈런왕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KIA 이범호 역시 2000경기 출장과 함께 개인 통산 350홈런 등의 기록 달성을 눈앞에 뒀지만, 부상 회복이 변수다. 한화 김태균은 15년 연속 10홈런에 도전한다. 김태균은 올 시즌 10번째 홈런을 치게 되면 빙그레 장종훈, 삼성 양준혁에 이어 3번째 기록보유자가 된다. 또한, 100홈런을 향한 SK 로맥, 삼성 러프, KT 로하스가 펼치는 용병 경쟁에도 관심이 모인다.

 

한화 이용규도 연속 기록에 도전한다. 지난 14년 간 매 시즌 10회 이상의 도루에 성공했던 이용규는 2번째로 15년 연속 두 자릿수 도루의 주인공 자리를 노린다.  중견수로 포지션을 변경한 한화 정근우를 비롯해 각 팀 간판타자들의 안타, 타점 기록 달성도 예상된다. 정근우는 14년 연속 100안타에, 키움 박병호, KIA 최형우, 롯데 이대호는 리그 최초로 6년 연속 100타점에 도전한다. 최형우와 이대호는 NC 나성범과 함께 5년 연속 170안타 달성도 노리고 있다. 특히 롯데 주장이 된 손아섭은 올 시즌 리그 첫 4년 연속 180안타에 도전하며 차세대 기록 달성의 중심 선수가 될지 주목해 볼 만 하다.

 

▲ 팀, 감독, 관중… 또 다른 KBO 리그 관전 포인트

구단 중에선 삼성이 눈길을 끈다. 삼성은 2600승, 2만4000득점, 4만3000안타, 4600홈런, 2만2000타점 등 올 시즌 팀 통산 첫 번째로 달성하게 될 항목들이 유난히 많다.

 

KIA 김기태, LG 류중일 감독은 1000경기 출장을 앞두고 있다. 처음 감독에 도전하는 KT 이강철, NC 이동욱 감독과 우승을 이어가야 하는 SK 염경엽 감독, 다시 한 번 롯데의 수장이 된 양상문 감독 등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이들이 또한 어떤 행보를 보일 지 궁금하다.

 

묵묵히 그라운드를 지켜온 심판, 기록위원의 경기 출장 기록도 달성될 예정이다. KBO 이종훈 기록위원은 지난해까지 2,959경기에 출장하며 기록위원 최초로 3000경기 출장에 도전한다.

 

창원NC파크의 개장이 리그 최다 관중 신기록에 도움이 될지 새 구장 효과도 주목거리다.

 

KBO는 "올 시즌 기록 달성이 예상되는 선수들은 공통점이 꾸준함"이라고 강조했다.

 

 박한이, 박용택. 손아섭등 새로운 목표를 향해 도전하는 선수들이 있기에 올해도 기록들이 풍성하게 쏟아져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올해  프로야구 정규리그 개막부턴 정상적으로 TV나 모바일로 생중계 영상을 시청할수 있다.

  

이와관련, KBO 사무국은 23∼24일 전국 5개 구장에서 막을 올리는 KBO리그 정규리그 개막 2연전 중계일정을 발표했다.

  

KBS, MBC, SBS 지상파 3사는 각각 23일 두산 베어스-한화 이글스(서울 잠실구장), KIA 타이거즈-LG 트윈스(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 NC 다이노스-삼성 라이온즈(창원NC파크) 개막전을 생중계한다.

  

같은 시간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키움 히어로즈(부산 사직구장), SK 와이번스-kt wiz(인천 SK행복드림구장) 경기는 각각 스포티비, 스포티비2에서 전파를 탄다.

  

24일 열리는 정규리그 두 번째 경기는 스포츠전문 케이블 TV로 방송된다.

  

24일 인천 경기는 프로배구 경기 후 지연 편성되나 포털사이트에선 실시간으로 중계된다고 밝혔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