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김태균, 정찬우 언급…“휴식을 취하고 돌아올 것이다. 옆구리 허전하지 않게 파이팅 하겠다”
컬투쇼 김태균, 정찬우 언급…“휴식을 취하고 돌아올 것이다. 옆구리 허전하지 않게 파이팅 하겠다”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8.04.16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개그맨 겸 가수 김태균이 정찬우에 대해 언급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김태균이 오프닝 중 “오늘 화창한 봄날이다. 날씨가 좋다”며 “이런 날에도 다들 각자 일상을 살아간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시는 분들을 다 아시겠지만, 12년 째 함께 한 찬우 형이 여러 가지 사정으로 잠정 휴식을 취한다”며 “‘컬투쇼’는 계속된다. 이 자리를 지키는 게 내 의무라고 생각한다. 오늘은 김태균과 함께 놀아보자”라고 정찬우의 활동 중단을 언급했다.

 

곧 청취자들의 응원 문자가 이어졌고, 이에 김태균은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여러분들 응원 덕분에 힘이 난다. 정찬우는 휴식을 취하고 돌아올 것이다. 옆구리 허전하지 않게 파이팅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5일 정찬우의 소속사인 컬투 엔터테인먼트 측은 정찬우가 그동안 공황장애 치료를 받아온 사실을 밝히며 당분간 치료에 전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press@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