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매각 곳곳이 암초, 무리한 추진 탈 날라 - 서울와이어
롯데카드 매각 곳곳이 암초, 무리한 추진 탈 날라
롯데카드 매각 곳곳이 암초, 무리한 추진 탈 날라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5.17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롯데카드 매각 절차가 지연되고 있다.


우선협상기한인 13일이 지났지만 아직 본계약 체결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우선협상대상자인 한앤컴퍼니의 한상원 대표가 탈세 혐의로 검찰수사에 맞닥뜨린 탓이다.


롯데지주는 한앤컴퍼니와 본계약까지 완주한다는 방침이지만, 일각에서는 "무리한 행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롯데지주와 한앤컴퍼니는 이르면 다음주 롯데카드 매각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양사는 한 대표에 대한 탈세 의혹이 무혐의로 끝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막판 계약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KT 새노조와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KT 고위 관계자들과 함께 한 대표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 고발인은 지난 2016년 KT와 그 종속기업 나스미디어가 한앤컴퍼니의 엔서치마케티(현 플레이디)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공정가치보다 400여억원 비싸게 가격을 책정했으며, 한 대표가 초과 이익에 대한 세금을 내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검찰은 8일 고발인 조사를 시작으로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한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는 롯데지주 입장에서 껄끄러울 수밖에 없다. 


관련 법상 금융사 대주주는 최근 5년간 부실금융기관의 최대주주가 아니고 금융 관련 법령, 공정거래법, 조세범 처벌법,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으로 벌금형 이상의 처벌을 받은 사실이 없어야 한다.


한 대표가 자칫 처벌을 받게 될 경우 롯데카드 매각은 물 건너갈 수 있는 셈이다.


처벌 전력이 있더라도 금융당국이 그 수준을 경미하다고 본다면 대주주로 인정받을 수 있지만, 문제는 시간이다.


롯데지주에 주어진 시간은 5개월가량이다. 검찰 수사가 장기화 되고 금융당국이 심사를 무기한 중단한다면 롯데지주의 계획들이 꼬일 수 있다.


롯데가 오랜 염원인 지주사 체제를 갖추기 위해서는 오는 10월까지 금융 계열사를 모두 매각해야 한다. 


롯데카드 노조의 반대도 걸림돌이다. 롯데카드 노동조합은 한앤컴퍼니의 인수에 반대 입장을 밝히고 투쟁에 나설 것을 예고한 상태다. 한앤컴퍼니는 사모펀드(PEF)로, 노조는 한앤컴퍼니로의 매각을 백지화하고 임직원의 의견이 반영된 새 인수계획을 수립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롯데에 선택지가 한앤컴퍼니 하나인 것은 아니다. 아직 본계약을 체결하지 않은 만큼, 당초 롯데카드 인수전에 뛰어든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과 하나금융지주 등과의 협상 가능성도 열려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지분파킹(지분을 나중에 되사는 것)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한앤컴퍼니와의 계약을)무리하게 추진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며 "롯데카드 인수에 관심을 보였던 차순위 기업과 매각 협상을 하는 등 선택지는 많다"고 제언했다. 


한편 롯데지주는 지난 3일 롯데카드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한앤컴퍼니를 선정했다. 


롯데카드의 경우 당초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과 하나금융지주의 2파전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한앤컴퍼니가 장기 투자에 주력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입찰가는 1조4400억원 수준으로 확인됐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