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바이오틱스,프로바이오틱스와 함께 복용시 유해균 감소 효과 - 서울와이어
프리바이오틱스,프로바이오틱스와 함께 복용시 유해균 감소 효과
프리바이오틱스,프로바이오틱스와 함께 복용시 유해균 감소 효과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5.2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6년 12월 JW중외제약이 유산균 건강기능식품 '키바이오틱스 알파앤베타'를 출시했다.tkwls=JW중외제약 제공=연합뉴스
프리바이오틱스,프로바이오틱스와 함게 복용시 유해균 감소 효과/지난 2016년 12월 JW중외제약이 유산균 건강기능식품 '키바이오틱스 알파앤베타'를 출시했다./JW중외제약 제공=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장건강에 효능이 높은 프리바이오틱스ㆍ프로바이오틱스 ㆍ새싹보리분말에 대해 연일 네티즌들이 폭발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 제품과 유산균 먹이인 프리바이오틱스 제품을 함께 복용하면 장내 유익균 증식 및 유해균 감소와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라고 한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장내 유익균의 먹이 역할을 하는 물질로 잘 알려져 있다.

 

프리바이오틱스가 많은 음식에는 김치나 치즈, 아쿠르트, 된장 등이 있다. 시중에 판매되는 분말로도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할 수 있다.

 

프리바이오틱스는 비만 세균을 없애주기 때문에 체지방 감소등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라고 알려진후 폭발적인 인그를 끌자 제약업계가 상품을 속속 개발,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를 꾸준히 섭취하면 유익균의 수를 늘리고 유해균의 수를 줄이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프롤린유산균도 관심이 높다.

 

프롤린 유산균은 비만세균을 잡는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 중 하나로 체내 유산균의 생존율을 높여 장 건강에 좋다.

 

프롤린유산균은 시중에서 판매하는 유산균 제품 중 프롤린유산균이 첨가 된 제품을 통해 섭취할 수도 있고 아스파라거스, 콩, 달걀, 아보카도 등을 통해 자연적으로 섭취하는 방법도 있다.

 

또 다른 다이어트 제품으로 관심을 보이는 모유유산균은 혈당 감소, 장 건강 개선,다이어트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져 있다.

 

모유유산균은 체지방 감소에도 도움이 돼 다이어트에 좋다고 한다.

 

요구르트와 함께 섭취하면 유산균이 더욱 풍부해지는 시너지 효과를 가진다.

 

그러나 프로바이오틱스등 다이어트 제품은 일부 의약품과 함께 복용할 때 부작용이 우려돼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일부 면역 체계가 약한 사람은 프리바이오틱스의 섭취가 해로울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의료계는 프로바이오틱스를 복용할 때는 항생제와 일부 고혈압약등을 복용시 상호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복용전 의사와 상의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전문의들은 하루 3~8g의 프리바이오틱스를 먹는 것이 좋다고 권장한다. 과다하게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면 설사, 가스 증가, 복부 팽만감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충고한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