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오늘 U-20 월드컵 대표팀 靑 초청 격려 만찬 - 서울와이어
文대통령,오늘 U-20 월드컵 대표팀 靑 초청 격려 만찬
文대통령,오늘 U-20 월드컵 대표팀 靑 초청 격려 만찬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6.19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란드에서 열린 축구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앞줄 오른쪽에서 네 번째)과 이강인 등 선수들이 17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란드에서 열린 축구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앞줄 오른쪽에서 네 번째)과 이강인 등 선수들이 17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격려 만찬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정용 감독과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 주는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 등 대표팀과 만찬을 함께하면서 한국 남자축구 사상 FIFA 주관 대회에서 최고의 성적을 거둔 선수단의 노고를 치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대표팀이 우크라이나에 패한 뒤 SNS에 글을 올려 "멋지게 놀고 나온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면서 선수단을 격려한 바 있다.

 

앞서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달성한 U-20 축구대표팀은 지난 1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다.

 


정정용 감독은 이날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대한민국 국민들이 U-20 대표팀을 사랑하고 응원해줘서 감사드린다"라며 "결승전에서 조금만 더 잘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한 만큼 더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지난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 대회결승전에서 1-3으로 패하면서 준우승했다.

 

한국 남자축구가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불어 준우승 역시 역대 남자축구 FIFA 주관대회 최고 성적이다.

 

대표팀의 막내 이강인(발렌시아)은 2골 4도움으로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번 U-20 월드컵에서 '막내형' 이강인의 도움을 받아 조영욱(서울)과 최준(연세대)이 나란히 터트린 득점 장면이 이번 대회 '최고의 골'(Great Goal) 후보에 포함됐다.

 

FIFA는 16일 폴란드 우치에서 펼쳐진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U-20 월드컵 결승전에 앞서 홈페이지를 통해 'FIFA U-20 월드컵 폴란드 2019 - 골, 골, 골'이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한편 U-20 월드컵에서 남자축구 사상 FIFA 주관대회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일군 리틀 태극전사들이 포상금을  두둑히 받을 전망이다.

 

대한축구협회는 기존에 FIFA 대회 성적을 기준으로 지급한 포상금 전례를 참고해 지급할 방침이다.

 

축구협회는 포상금 지급 기본안을 만든 뒤 차기 이사회 승인 절차를 거쳐 액수를 확정할 계획이다.

 

포상금 규모는 2010년 한국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에서 우승한 17세 이하(U-17) 여자 대표팀과 같은 해 U-20 여자월드컵 3위를 차지한 U-20 여자대표팀이 기준선이다.

 

당시 축구협회는 U-17 여자대표팀에 총 4억9000만원의 격려금을 지급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