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3개사 관리종목 지정, 상장폐지 '기로' - 서울와이어
코스닥 3개사 관리종목 지정, 상장폐지 '기로'
코스닥 3개사 관리종목 지정, 상장폐지 '기로'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8.1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썬텍 등 코스닥 상장사 3곳이 상장폐지 사유 발생 위기에 놓였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번 12월 결산 상장법인의 반기보고서 제출 결과로 썬텍·퓨전데이타·아이엠텍 등 3곳의 상장폐지 사유 발생 가능성이 생겼다.


먼저 썬텍은 지난 1분기 분기보고서 미제출로 관리종목이 됐다. 이후 다음 정기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다.


아울러 전날 반기 재무제표에 대한 검토의견이 검토범위 제한으로 인한 '의견거절'임을 공시해 관리종목 지정 사유가 추가됐다.


다만 이날까지 반기보고서를 제출하면 즉시 상장폐지 절차를 면할 수 있다.


아이엠텍과 퓨전데이타는 사업연도 말 혹은 반기 말 자본잠식률이 50% 이상이거나 자기자본이 10억원 미만 사유에 해당돼 지난해 관리종목에 지정됐다. 이번 보고서에서도 같은 사유가 발생하면 상장폐지 절차에 들어가게 된다.
 

이밖에 '인보사케이주(인보사)' 파문을 일으킨 코오롱생명과학도 이번 반기보고서에서 '한정' 의견을 받을 경우 관리종목으로 지정될 수 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