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던파 만렙 유저 찾기 미션… 배꼽잡는 '입담 풀가동' - 서울와이어
'빅픽처' 던파 만렙 유저 찾기 미션… 배꼽잡는 '입담 풀가동'
'빅픽처' 던파 만렙 유저 찾기 미션… 배꼽잡는 '입담 풀가동'
  • 이지은기자
  • 승인 2017.10.30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빅픽처


[서울와이어] 김종국, 하하가 출연하는 웹 예능 '빅픽처'가 날방송의 묘미를 보여주며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늘(30일) 빅픽처에서는 개그맨 송영길, 양선일, 윤한민, 안가연과 함께한 폭소만발 토크쇼가 공개 될 예정이다.


김종국과 하하는 네 번째 메이드인 '던전 앤 파이터'의 의뢰를 받고 '던전 앤 파이터' 만렙 유저를 찾기 위해 수소문에 나섰다. 이에 추천된 개그맨 송영길, 양선일, 윤한민, 안가연은 '던전 앤 파이터' 페스티벌 MC로 발탁되기 위해 에피소드를 풀어 나갔다.


특히 연예인 동아리 '게찾개(게임을 찾는 개그맨들)' 소속인 윤한민은 "회원으로 회장 김수용과 나 둘 뿐"이라고 소개해 개그맨다운 입담을 펼쳐나갔다.


이어 윤한민이 '던전 앤 파이터' 유저로 '빅픽처'에 출연하게 됐다는 소식을 들은 김수용은 윤한민에게 "네 몸에 던전 앤 파이터 문신을 새겨서 가라"라며 앞서 '빅픽처'의 두 번째 메이드 주인공 다운 조언을 공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김종국과 하하는 "말실수도 다 나간다, 우리 미국 방송스타일이다"라며 예리한 질문과 말솜씨로 '빅픽처'만의 날것 그대로의 매력을 살리며 네 명의 개그맨을 긴장시키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빅픽처’는 블록버스터급 빅픽처를 꿈꾸는 두 남자의 제작비 충당 프로젝트로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하여 엄청난 액수의 제작비를 메꿔야 하는 김종국과 하하의 '짠내 나는' 생존기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신개념 웹 예능의 장을 열었다.


매주 월, 화, 수 오후 6시 네이버TV와 V LIVE(V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지은 기자 seoulwire@hanmail.net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