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트럼프 방위비 발언에 "추가적 상황변화라 생각치 않는다" - 서울와이어
정은보, 트럼프 방위비 발언에 "추가적 상황변화라 생각치 않는다"
정은보, 트럼프 방위비 발언에 "추가적 상황변화라 생각치 않는다"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12.04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3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의 국무부 청사로 들어서면서 취재진과 문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3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의 국무부 청사로 들어서면서 취재진과 문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을 찾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벌이고 있는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는 3일(현지시간) 협상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한미군 관련 발언이 나왔는지에 대해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을 위한 4차 회의에 참석한 정 대사는 점심을 먹으러 가는 길에 취재진을 만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있었던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회의 분위기와 관련해서는 "잘 진행이 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이어 오후에도 회의가 계속된다고 설명했다.

   

영국 런던에서 열리고 있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미 방위비 회의가 시작되기 몇 시간 전 주한미군 모두를 계속 주둔시키는 게 미국의 안보이익에 부합하느냐는 질문에 "토론해볼 수 있는 것"이라며 "나는 어느 쪽으로든 갈 수 있다"고 했다.

   

그는 "하지만 우리가 그렇게 (주둔)하려면 그들(한국)은 더 공정하게 부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은보 대사는  한국이 방위비를 더 부담해야 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 번 원칙론적인 인상에 대한 문제를 말씀했기 때문에 추가적 상황 변화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한미는 이날부터 이틀간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을 위한 4차 회의를 한다. 지난달 19일 서울에서 열린 3차 회의는 미국 측의 일방적 회의 종료 선언으로 파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