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러시아, 안보리에서 “대북제재 완화해야 한다” - 서울와이어
중국·러시아, 안보리에서 “대북제재 완화해야 한다”
중국·러시아, 안보리에서 “대북제재 완화해야 한다”
  • 서동화 기자
  • 승인 2019.12.1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과 러시아는 11일(현지시간) 한반도 상황을 진전시키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완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중국과 러시아는 11일(현지시간) 한반도 상황을 진전시키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완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서동화 기자]  중국과 러시아는 11일(현지시간) 한반도 상황을 진전시키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완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쥔(張軍) 유엔주재 중국 대사는 이날 '북한 미사일 이슈'를 논의하기 위해 소집된 안보리 회의에서 "가능한 한 빨리 대북제재 결의의 '가역(reversible) 조항'을 적용해 조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대사는 "대북제재는 그 자체로서 목적이 아니라, 목적을 이루는 수단일 뿐"이라며 “건설적인 대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인도주의적 위기를 악화시키는 제재조항부터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도 제재 완화론에 힘을 실었다.

 

바실리 네벤쟈 주유엔 러시아 대사는 "지난해의 긍정적인 모멘텀이 있었지만, 안보리 차원에서는 긍정적인 조치가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지금 필요한 유일한 것은 정치적 결단"이라며 "상호조치, 단계적 조치, 행동 대 행동 원칙 등으로 북한의 협력을 끌어내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안보리 회의는 미국의 요구로 소집됐다. 미 국무부는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와 도발 확대 가능성을 논의한다고 밝힌 바 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