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전세기 30일 10시 출발...아산·진천 격리수용 - 서울와이어
우한 전세기 30일 10시 출발...아산·진천 격리수용
우한 전세기 30일 10시 출발...아산·진천 격리수용
  • 김하성 기자
  • 승인 2020.01.29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서 '우한 폐렴' 확진자 1명 발생...중국인 여성/지난 9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중국 공항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한 전세기 30일 10시 출발...아산·진천 격리수용/지난 9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중국 공항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과 인근 지역 체류 교민들을 국내로 데려올 정부의 첫 전세기가 오는 30일 오전 10시에 출발할 예정이다.

 

귀국하는 교민들은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의 공무원 교육시설에 나눠서 격리수용할 방침이다.

   

29일 정부는 중국 측과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다음 날 오전 10시 인천국제공항에서 우한으로 출발하는 정부 전세기에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20여명을 파견하기로 했다.

   

이날 정오에도 2번째 전세기가 우한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외교부 직원, 국립중앙의료원 소속 의사 및 간호사, 국립인천공항검역소 검역관 등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은 우한 톈허(天河)공항에 집결하는 현지 체류 한국인의 전세기 탑승을 지원하게 된다.

   

31일에는 이 2차관을 대신해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이 신속대응팀장으로 현지에 파견된다.

   

둘째 날에 운영하는 전세기는 이륙과 착륙 모두 김포공항을 이용하게 된다.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하는 교민 700여명은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에 나눠서 격리수용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