쌤앤파커스, 김진명 작가의 '미중전쟁' 출간 - 서울와이어
쌤앤파커스, 김진명 작가의 '미중전쟁' 출간
쌤앤파커스, 김진명 작가의 '미중전쟁' 출간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7.12.2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를 둘러싼 전쟁장사꾼들의 가공할 음모



[서울와이어 정진욱 기자] 김진명 작가의 통찰과 충격적 예언을 담은 대작 '미중전쟁' 은 밀리언셀러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싸드'의 종결판으로, 25년 작가 인생을 걸고 쓴 충격적인 팩트 소설이다.


이 책은 북핵을 둘러싼 일촉즉발의 한반도 정세와 동북아 패권의 향배, 미중러일의 야심을 이미 진행되고 있는 전쟁 시나리오에 대입해 낱낱이 까발린다. 기존의 어떤 탐사보도나 보고서에도 나온 적 없는 김진명 작가만의 신기(神氣)에 가까운 정세 분석은 픽션이지만 논픽션보다 더 치밀하고 리얼하다.


지금 한반도는 북핵 문제를 둘러싸고 미중러일 4강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 있다. 트럼프의 패권주의, 시진핑의 팽창주의, 푸틴의 열강 복귀, 아베의 군국주의 부활 등으로 이미 세계열강의 격전지다. 특히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하며 거듭 도발해오는 상황에서 북핵 문제는 그들을 자극하는 도화선이 되어 한반도를 일촉즉발의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 


작가는 북한의 ICBM 계획, 트럼프의 러시아 커넥션과 자국 내 불안한 입지, 중동 문제 개입 등 현 상황을 내다본 듯 날카롭게 소설에 풀어낸다. 더불어 북핵 문제를 둘러싸고 한국, 북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의 입장을 각각의 시각에서 분석해 상충되는 이해관계를 넘어 모두를 만족시킬 진정한 해법을 제시한다.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동북아 정세와 패권의 향배가 소설 속에 명쾌하게 드러난다.


팩트와 픽션을 넘나드는 흡인력 있는 스토리,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전개와 박력 있는 문체로 도저히 손에서 놓을 수 없는 소설! 김진명 작가가 대한민국 최고의 페이지터너임을 '미중전쟁'이 다시 한 번 입증한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