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 '경고음'… 개인투자자 연평균 손실액 8200만 달러 - 서울와이어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 '경고음'… 개인투자자 연평균 손실액 8200만 달러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 '경고음'… 개인투자자 연평균 손실액 8200만 달러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2.11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가 크게 늘어난 가운데, 개인투자자들의 투자 손실이 지속돼 주의가 요구된다.


해외 장내파생상품은 해외 거래소에서 거래되는 파생상품과 외환마진 등 유사 해외파생상품을 의미한다.


개인투자자에게는 위험회피 목적에 한해서만 거래를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는데, 최근 거래 편의성이 향상되면서 해외 장내파생상품에 투자하는 이들이 큰 폭으로 늘고 있는 추세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국내 투자자의 해외 장내파생상품(FX마진 제외) 거래량은 4510만 건이었다. 2011년 1100만 건에서 6년새 4배 이상 확대된 것이다.


2017년 말 기준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자 수는 4만8810명이었고, 이 가운데 94.2%는 개인투자자(4만5978명)였다. 개인투자자 1인당 거래액은 3878만 달러에 달했다. 


해외 장내파생상품에 대한 투자 선호도는 높아졌으나, 대다수 개인투자자는 재미를 보지 못했다.


매년 개인투자자의 손실계좌 수가 이익계좌를 2배 수준으로 크게 웃돈 것이다. 2017년만 봐도 이익계좌가 6214개인 데 반해, 손실계좌는 1만5677개에 달했다. 이 기간 투자 손실액 역시 7400만 달러를 나타냈다. 1년 전인 2016년에는 1억2000만 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2011~2017년 연평균 손실액은 8200만 달러 규모다.


이와 관련 금감원 관계자는 "개인투자자는 시장 상황과 관계없이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에서 지속적으로 손실을 봐왔다"며 "투자 시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