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숙 향한 뜨거운 시선들 '조용한 행보 여전...누리꾼 주사위 만지작, "당시 추적" - 서울와이어
이미숙 향한 뜨거운 시선들 '조용한 행보 여전...누리꾼 주사위 만지작, "당시 추적"
이미숙 향한 뜨거운 시선들 '조용한 행보 여전...누리꾼 주사위 만지작, "당시 추적"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9.03.19 0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숙이 "장자연을 모른다"고 언급, 디스패치 보도 후폭풍이 거세다. (사진=방송 캡처)
이미숙이 "장자연을 모른다"고 언급, 디스패치 보도 후폭풍이 거세다. (사진=방송 캡처)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이미숙 여배우에 대한 이슈가 또 다른 이슈를, 의혹은 또 다른 의혹을 낳고 있는 형국이다.

디스패치 보도 이후는 더더욱 그렇다. 수상한 행보와 수상한 지점들이 충돌하고 있는데 그녀는 '장자연을 모른다'고 했다.

이미숙 후폭풍이 이틀째 거세지고 있는 이유다. 이미 포털 블로그 등에선 의혹을 짜깁기 한 글들이 속속 올라오면서 수상한 해명에 대한 합리적 비판도 나오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명예훼손에 가까운 카더라 통신과 루머, 괴담도 이미숙을 향하고 있다.

'장자연을 모른다'고 언급한 순간부터, 이미숙에 대한 누리꾼들의 공세가 위험수위로 치닫고 있는 것.

그도 그럴 것이 디스패치는 "이미숙이 당시 소속사였던 더컨텐츠와의 계약 분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장자연 문건을 작성하게 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미숙 소속사는 "공식 입장은 없다"며 의혹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는 형국.

이에 따라 시청자들은 현재 이미숙이 출연 중인 모 종편 예능에서의 하차를 촉구 중이다.

press@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