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부터 '오픈뱅킹' 시대 열린다 - 서울와이어
12월부터 '오픈뱅킹' 시대 열린다
12월부터 '오픈뱅킹' 시대 열린다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4.1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는&nbsp;금융회사·통신사 등에 데이터 표준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구축을 의무화하기로 했다./게티이미지뱅크<br>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오는 12월부터는 A은행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으로 B·C은행 계좌의 송금 등 업무를 볼 수 있게 된다.


최석민 금융결제원 미래금융실장은 15일 금융위원회와 금융연구원이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개최한 '오픈뱅킹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에서 이같은 내용의 오픈뱅킹(공동결제시스템) 추진 내용을 공개했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 2월 25일 오픈뱅킹 도입 등 내용을 담은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금융위 발표 이후 18개 은행과 은행연합회, 금융보안원, 금융결제원은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세부사항을 논의해 왔다.


논의 결과, 이용료는 건당 400~500원에서 1/10 수준으로 내리기로 결정했다. 결제 수수료는 오픈뱅킹 구현을 위한 플랫폼인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처리대행비용과 주거래은행 수수료를 합산해 산출하는데, API 처리대행비용을 대략 40∼50원 수준으로 실무협의회에서 협의 중이다. 규모가 작은 스타트업에 대해서는 더 낮은 수수료를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거래규모 확대에 대비해 금융결제원 전산시스템을 증설하고 24시간 실시간 장애대응 체계를 마련키로 했다. 시스템 정비 시간은 전산 센터 10분, 은행은 20분 이내를 권고하되 은행별로 자체 운영시간을 고려해 적용하기로 합의했다.


실무협의회는 이달까지 회의를 마친 뒤 5월부터 중계 시스템 구축과 테스트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후 10월부터 은행권 테스트에 들어간다. 인터넷전문은행들은 9월부터 신규 참가한다. 협의회는 저축은행과 상호금융권의 참여도 검토 중이다. 이후 12월부터 모든 핀테크 사업자를 대상으로 전면 실시한다는 구상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2일 제37차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에서 금융중심지 추진전략과 추가 지정 타당성 검토를 위한 용역결과를 보고 향후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금융위 제공)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개별적인 금융혁신 노력에도 금융 인프라 전반의 획기적인 변화 없이는 금융결제와 핀테크 산업 전반의
근본적인 혁신을 이끌어 내기는 어렵다"며 "이번 오픈뱅킹 구축으로 새로운 금융의 길이 마련됐다. 이를 통해 앞으로 우리의 예상을 뛰어 넘는
혁신적 서비스들이 시장에 넘쳐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정부는 오픈뱅킹의 발전을 위한 법제도화는 물론 금융결제업 체계 개편, 빅데이터 활성화 등 오픈뱅킹의 시너지 확대를 위한 방안들을 차근차근 추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