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트럼프 무역협상 낙관론 다우지수 0.82%↑…국제유가 WTI 1.2%↑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 트럼프 무역협상 낙관론 다우지수 0.82%↑…국제유가 WTI 1.2%↑
뉴욕증시, 트럼프 무역협상 낙관론 다우지수 0.82%↑…국제유가 WTI 1.2%↑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5.15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 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협상 낙관론을 언급하자 다우를 비롯 3대지수가 반등에 성공했다.

  

1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07.06포인트(0.82%) 오른 2만5532.0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2.54포인트(0.80%) 상승한 2834.41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7.47포인트(1.14%) 상승한 7734.49에 장을 마감했다.

   

전날 폭락했던 미 증시는 트럼프 대통령이 향후 협상과 관련해 다소 낙관적인 발언을 내놓아 반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저녁 "무역 협상이 성공적이었는지를 3∼4 주일 이내에 여러분에게 알려줄 것"이라며 "나는 (협상이) 매우 성공할것이라는 예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침에도 트위터에 "적절한 때가 되면 중국과 합의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나 한편으론  325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 검토를 재차 거론하며 대중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어 시장은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

 

 중동 지역 긴장이 고조되는 점도 악재로 작용했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 소유의 석유 펌프장 두 곳이 복수의 미확인 드론으로부터 공격을 받았고, 예멘의 후티 반군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백악관이 중동에 12만 명의 병력을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했다고 보도가 나오는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이날 종목별로는 보잉과 캐터필러가 1.7%씩 오르는 등 무역 정책에 민감한 기업 주가가 반등했다.

     


 국제유가는 중동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1% 이상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2%(0.74달러) 상승한 61.7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금값은 약세를 나타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4%(5.50달러) 내린 1296.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