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해운,1분기 영업익 419억원..전년比 34.3%↑'SM그룹 편입 이후 최대 이익 달성' - 서울와이어
대한해운,1분기 영업익 419억원..전년比 34.3%↑'SM그룹 편입 이후 최대 이익 달성'
대한해운,1분기 영업익 419억원..전년比 34.3%↑'SM그룹 편입 이후 최대 이익 달성'
  • 이현영 기자
  • 승인 2019.05.15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해운 제공
사진=대한해운 제공

 

 

[서울와이어 이현영 기자] 대한해운이 올해 1분기 SM그룹 계열 편입 이후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대한해운이 연결영업 이익은 전년동기대비 312억원에서 34.3% 증가한 419억원, 별도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159억원에서 65.4% 증가한 263억원을 달성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이는 대한해운이 2013년말 SM그룹 계열 편입 이후 최대 영업이익으로 22분기 연속 흑자달성이다.

 

연결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83억원에서 259% 증가한 298억원을 달성했다.

 

별도 당기순이익 또한 환율 효과에 따른 외환환산이익(62억원) 발생에 따라 전년동기대비 96억원에서 78.1% 증가한 171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액은 연결기준 2620억원으로 일부 감소했으나 수익 극대화를 위해 전용선 부문 포트폴리오 확대와 부정기선 사업 비중 조정, 원가 절감 등 해운 시황에 선제적으로 대처한 결과로 해석된다. 

 

올 1분기 BDI(Baltic Dry Index) 평균은 791포인트로 전년동기 1174포인트에 비해 33%나 급락하며 시황 부진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대한해운 관계자는 “수익 극대화를 위해 면밀한 시황 분석은 물론 유가, 환율 등 외생 변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지속적인 장기운송계약 체결과 국내외 우량 화주 개발에 주력할 것"이라며 "중장기 안정적 성장 기반을 마련해 원가 절감 등을 통해 내실 있는 회사로 발전시킬 것”라고 밝혔다. 

 

hyeon0e@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