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스마트폰,삼성 LG 미국 시장 판매 경쟁 본격 돌입 - 서울와이어
5G 스마트폰,삼성 LG 미국 시장 판매 경쟁 본격 돌입
5G 스마트폰,삼성 LG 미국 시장 판매 경쟁 본격 돌입
  • 송은정 기자
  • 승인 2019.05.17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12일 모델이 미국 뉴욕에서 LG G8 ThinQ 동영상 아웃포커싱 기능을 체험해보고 있다.
사진=5G 스마트폰 경쟁 미국으로 확전…삼성 이어 LG도 이달 출시

 

 

[서울와이어 송은정 기자]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 5G 스마트폰 시장에 진출했다.

 

지난 16일 갤럭시S10 5G 판매가 시작된 데 이어 LG전자도 오는 31일 V50 씽큐를 출시하기로 하면서 애플이 아직 참전하지 않은 미국 5G 시장을 두고 국내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1위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이 16일(현지시간) 삼성전자의 5G폰인 '갤럭시S10 5G' 판매에 들어갔다고 미 CNBC 방송이 보도했다.

 

CNBC는 삼성 5G폰에 대해 "미국 내에서 판매되는 첫 5G폰"이라고 평가했다.

 

갤럭시S10 5G는 6.7인치의 스크린에 '갤럭시 S10 플러스'에는 없는 3D 심도 카메라를 포함해 총 6개의 카메라를 장착하고 있다.

 

버라이즌은 삼성 5G폰을 1299달러에 이보다 저장용량이 두배 큰 버전은 1399달러에 판매한다.

 

가입자가 5G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버라이즌의 특정 통신상품에 가입해야 하며 향후 월 10달러 정도의 추가 요금을 내야 한다.

 

버라이즌은 이미 5G 서비스를 개통한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에 이어 5G 서비스 지역을 연말까지 20곳 더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씨넷 등 외신은 스프린트가 17일 LG V50 씽큐의 예약판매에 들어가 오는 31일 제품을 출시한다고 보도했다.

 

스프린트는 이달 중 애틀랜타, 댈러스, 캔자스 시티 등에서 5G 상용화를 시작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스프린트는 LG V50 씽큐를 1152달러에 판매한다.

 

V50 씽큐는 6.4인치 화면에 후면에 3개, 전면에 2개 카메라를 달았다.

 

국내에서는 화면을 두 개로 이용하는 액세서리 '듀얼 스크린'을 제공하지만 미국에서는 듀얼 스크린이 함께 출시되지 않는다.

yuniy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