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천중앙시장 화재, 상인들이 나서서 큰 피해 막았다 - 서울와이어
마천중앙시장 화재, 상인들이 나서서 큰 피해 막았다
마천중앙시장 화재, 상인들이 나서서 큰 피해 막았다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5.17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천중앙시장 화재 사진(사진=송파구)
마천중앙시장 화재 사진(사진=송파구)

 

[서울와이어 김수진 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어제 16일 발생한 마천중앙시장 화재가 상인들의 신속한 대응으로 큰 불로 번지는 것을 피할 수 있었다고 17일 밝혔다.

 

화재는 마천중앙시장 야채가게에서 오전 8시 33분경 발생했으며, 소방차 1대와 소방관 10명, 경찰관 4명이 출동해 8시 41분에 모두 진압됐다. 화재 원인은 전기콘센트 과부하로 추정되며, 현재 소방서에서 자세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화재발생 점포에서는 50만 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번 화재는 마천중앙시장이 150여 개의 점포가 밀집되어 있는 전통시장인 점을 감안하면 초동 대처가 안 될 경우 자칫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시장 상인들의 침착한 대응과 소방서의 신속한 출동으로 대형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화재 발생 직후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발견한 인근 점포 상인은 전통시장 화재예방교육 매뉴얼대로 먼저 누전차단기를 작동하고, 119로 빠르게 신고했다. 이후 점포에 비치된 소화기와 물을 이용해 초기 화재를 진압하여 위급한 상황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다.

 

평소 송파구는 마천중앙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구청·소방서와 합동으로 반복적인 소방교육을 실시해왔다.

 

특히, 지난 5월 8일, 마천중앙시장 등 혼잡한 전통시장 통로에 재난위치 식별표시를 설치해 화재 발생 시 소방서의 신속한 출동에 힘을 보탰다. 아울러 1점포 1소화기 보급정책에 따라 최근 2년 간 마천중앙시장에 소화기 80개, 삼각소화기 위치표시판 60개를 보급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이번 화재 진압은 평소 화재예방에 힘써온 마천중앙시장 상인들의 노력이 빛을 발한 결과이다. 대형화재의 위험이 있는 전통시장들의 모범 사례”라면서 “앞으로도 소방서 및 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힘을 합쳐 소방교육‧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화재예방 인프라를 더욱 확충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안전한 송파’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sjkimcap@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